강만수 "키코 피해로 흑자도산 기업 없을 것"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키코(KIKO) 피해기업 중 흑자 도산하는 기업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 "현재 금융감독원이 (키코 피해)기업 신고를 받고 있으며 흑자 도산하는 기업은 나오지 않는 방향으로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키코 피해기업 중)도산하는 경우가 있다. 사계약이라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정부로서는 위법이나 부정한 행위가 있었는지 파악할 것이다. 또 수출은 하지 않고 헤지펀드에 넘긴 경우도 있을 수 있다"며 키코 피해기업 전체에 대한 지원은 고려하고 있지 않음을 시사했다.

그는 또 키코 문제와 관련해 "키코 문제는 환율이 올라가는 과정에서는 전체적으로 플러스 성장을 한다""며 "그러나 평균치라는 것은 관념상의 경우이고, 득과 손해가 합쳐지니까 득으로 결론이 나는 것이지 엄청난 손해를 입은 기업이 나오고 있는 것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백재현 의원은 "대부분 대한민국 중견기업들이 키코 문제로 도산 위기에 처했고 일부 흑자 기업들이 파산에 들어가니까 정부에서 이제라도 관심을 갖는 것 같아 다행"이라며 "(정부는)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키코로 인해 일자리 7만 개가 없어진다고 하는데 없어지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