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미국 노동시장 '양극화' 심화 배경은

    최근 미국 노동시장은 실업률이 1969년(3.5%) 이후 최저수준인 3.9%(2018년)까지 하락하는 등 고용개선이 이어지고 있으나 임금상승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을 하회하는 등 고용과 임금간 관계가 약화되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 글


  2. 미중무역협상 농산물 분야 부분 합의 '희소식'

    7일부터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미중 무역 실무 협상에서 부분적이지만 진전된 결과가 나왔다. 8일 중국 정부는 5종류의 새로운 유전자 변형 농산물에 대한 수입을 허가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이 소식은 미국 농부들이 더 많은 바이오텍 종자를 중국에 팔 수 있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3. 미중 무역전쟁 타결 위한 협상 7일 개시

    미국과 중국은 7, 8일 이틀 동안 베이징에서 차관급을 대표로하는 무역협상 회담을 갖는다고 미국 CNBC TV가보도했다. 양국이 벌인 지난 한 해 동안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수천억 달러에 달하는 상품 교역이 혼란에 빠졌고, 세계 경제는 침체의 두려움을 경험했다. 미국무역대표부(USTR) 부


  4. 中 내년 6%대 초반 '성장둔화' 예상…"경착륙 가능성 낮다"

    올해 중국경제는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 불확실성 확대 와 소비, 투자 등 내수부진으로 2017년에 비해 성장률이 둔화되면서 하향곡선을 그렸다. 한국은행 북경·동경사무소는 30일 '최근 중국 및 일본의 경제 동향과 2019년 전망'을 통해2019년중에도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2018년 6


  5. '휴전' 미·중 무역갈등…"내년 3월 분쟁재개 가능성 높다"

    지난 G-20 회의에서 미·멕시코·캐나다 간 무역협정(USMCA)이 체결되고 미·중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무역 분쟁이 소강상태로 접어든 모습이나 트럼프 정부의 통상정책 관련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국은행 뉴욕사무소는 해외경제 포커스 최신호 '미국 경제 동향


  6. 亞 신흥국, 금융안정성 '회복'…무역분쟁·금리인상은 변수

    인도 및 아세안 5개국 등 주요 아시아 신흥국의 금융위기가 향후 발생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다. 속도 조절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이 예상경로를 벗어나지 않을 것을 가정한 판단이다. 한국은행 아태경제팀은 16일 내놓은 '주요 아시아 신흥국의 실물경제


  7. 중국 수입 미국산 자동차 관세 40→15%로 인하 검토

    중국은 미국산 자동차 수입 관세를 다른 나라와 동등하게 15%로 낮추는 방안을 제안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 정부가 올 여름 미국산 자동차에 부과되는 40%의 수입 관세를 원래대로 환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시행 시기가 확정되지 않은 이 제안은 미


  8. 멍왕저우 화웨이 CFO 보석으로 풀려난다

    미중무역전쟁의 또 다른 변수로 떠오른 멍왕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보석으로 풀려난다. 캐나다 법원은 미국이 제기한 도주 우려에도 불구하고 멍왕저우의 보석을 1천만 캐나다 달러(750만 US 달러)의 보석금을 조건으로 허가했다. 캐나다 법원은 보석금과 함께 △보석 기간 동안


  9. 연말쇼핑 대박난 美·中…소비력·시장·온라인 활성화에 주목

    미국과 중국의 연말 할인행사가 빠르게 성장한 배경에는 대규모 소비시장, 온라인 플랫폼 활성화, 구매력 확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했다. 한국은행은 9일 '미국·중국의 연말 쇼핑 이벤트 활성화 배경'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분석하며, 매년 11월중 미국과 중국 대부분의 소매


  10. 미 통상압박에도 중국 수출 증가세…"위안화 절하 효과"

    미국의 대중 수입품 관세 부과로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었던 중국의 수출이 양호한 흐름을 유지했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해외경제 포커스'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중 중국의 총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1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수출 호조에는 위안화 약세 기조 및 미국의


  11. 中 배터리社 패러시스, 독일 완성차에 140GWh 배터리 공급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 패러시스(Farasis)가 독일 완성차 업체에 140GWh 규모의 대형 배터리 공급을 확정했다. 이 기업은 7년간 연 20GWh의 배터리를 공급하면서 국내 배터리 업체의 새로운 경쟁자로 등장하게 됐다. 7일 전기 자동


  12. 중국 "미국 상품 1천3백조원 어치 사겠다" 제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분노(?)를 누그러트리기 위해 1조2천억 달러(1천3백20조 원)에 달하는 미국산 제품을 수입하겠다고 제안하는 한편, 중국에서 수입하는 미국산 자동차에 부과하는 관세를 철폐하는 데 동의하는 등 지난 1일에 열렸던 아르헨티나 미중 정상회담의 합


  13. 美·中 무역전쟁 90일간 잠정 '휴전'에 합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아르헨티나에서 가진 만찬 회담에서 일시적인 휴전에 합의했다고 미국의 CNN 방송이 2일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두 정상은 1일 2시간 30분 동안의 만찬 회담을 가진 후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중국산 수입품 2천억 달러 상당에 부과하는 10


  14. 글로벌 권역간 경쟁 심화, "韓 기술집약 수출품 경쟁력 키워야"

    아시아 권역이 중국과 동남아 신흥국간 또는 한국(일본)·중국·동남아 다자간 분업 체제를 형성해 역내 무역결합도가 강화되는 가운데 아시아·미주·유럽 권역간 경쟁구도가 보다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은행은 2일 '최근 중국의 무역구조 변화 특징 및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15. 美 고성장세 유지, 中 소비 하락…세계경제 전반적 '둔화'

    미국 달러화 강세, 금리인상, 미·중 무역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세계경제 성장세가 선진국, 신흥국 모두 다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최근 해외경제 동향'에 따르면, 중국경제는 소비 부진이 이어지면서 성장세가 둔화됐다. 10월 소매판매 증가율(8.6%)이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