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i-PHOTO]제2회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 '지능형정부 비전 선포'

    제2회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스퀘어 드림홀에서 열렸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왼쪽 네번째)이 안문석 전자정부추진위원장,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 등 참석자들과 지능형 정부 비전을 선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2. CISO 겸직제한, 연말까지 계도기간…내년부터 과태료

    정부가 지난 13일 시행된 기업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겸직제한 제도 등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연말까지 계도기간을 두기로 했다. CISO 겸직 제한 제도는 자산총액 5조언 이상 또는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의무대상자 중 자산총액 5천


  3. 펭 자오 하이얼 CTO "사물인터넷 고도화되면 OS 융합될 것"

    "사용자가 각각 다른 브랜드의 가전제품을 사용했을 때, 각 제품을 제어하기 위해 브랜드별로 별도의 앱을 깐다고 생각해 보라. 끔찍한 경험이다." 펭 자오 하이얼 CTO(최고기술책임자)는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모비시스 2019' 기조


  4. 2021년 주파수 재할당 가격 5G대비 3배↑?…이통사 '울상'

    이동통신 3사의 5세대 통신(5G)를 제외한 주파수 보유량 중 약 80%가 내년 이용기간이 만료된다. LTE 이전 세대 이용자가 쓰고 있기 때문에 재할당이 유력시되고 있으나 문제는 현재 할당대가 기준으로 막대한 비용을 다시 쏟아부어야 한다


  5. '5G와 함께 디지털포용국가'로…정보문화의 달 행사

    5세대 통신(5G) 상용화 이후 디지털포용국가 발전을 주제로 정보문화의 달 행사가 개막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원장 문용식)은 14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제32회 정보문화의 달 기념식을 열었다.


  6. "규제개혁의 완성은 공무원을 바꾸는 것"

    규제개혁을 위한 다양한 정책 아이디어들이 개발, 시행되고 있으나 규제정책에 대한 불만들은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또는 혁신성장이라는 화두를 바탕으로 신기술 분야에서의 규제개혁 목소리가 높다. 한국과학기


  7. '컴퓨텍스' 28일 개막…AI 주제 1685개 업체 참가

    아시아 최대의 IT박람회 '컴퓨텍스 2019'가 28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다. 타이트라(TAITRA)와 타이베이컴퓨터협회(TCA)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대만 타이베이에 있는 타이베이국제무역센터(TWTC), 타이베이난


  8. "윈도 의존 줄인다"…정부 PC에 개방형 OS 단계적 도입

    정부부처에서 사용하는 PC에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 '윈도'를 대체하는 개방형 OS가 단계적으로 도입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행정기관이 사용하는 PC에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인 리눅스 기반의 개방형 OS를 단계적으로 도입할 계획


  9. 문재인 정부 2년, R&D 혁신·5G 상용화 '성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문재인 정부 2년 과학 및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주요 성과로 연구개발(R&D) 혁신 및 세계 첫 5세대통신(5G) 상용화를 꼽았다. 5G 글로벌 주도권 확보와 함께 연구자 중심의 과학기술 연구환경 조성, 규제혁파, 국민


  10. [일문일답] 과기정통부 "4차산업혁명 대응 D.N.A 만들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문재인 정부 2년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정책 성과로 연구개발(R&D) 혁신 및 5세대통신(5G) 세계 첫 상용화를 꼽았다. 특히 현정부 4차산업혁명의 주무부처로 새롭게 출범, 핵심인프라 구축과 연구환경의


  11. 3년간 1천500억…KT 등 10곳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자 낙점

    3년간 1천500억원이 넘게 투입되는 정부의 빅데이터 플랫폼·센터 구축 사업자로 KT 등 10개 컨소시엄이 낙점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같은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빅데이터 센터 등에서 수집된


  12. "안전한 5G 이용환경 조성"…민관 협력방안 논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5세대 이동통신(5G) 플러스 10대 핵심산업 가운데 정보보안, 엣지 컴퓨팅, 지능형 CCTV 분야 육성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민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는 지난달 8일 발표된 5G+ 전략의 후속 조치로, 현장 의견을


  13. 'ICT 규제샌드박스' 배달통 광고·VR 통과…모빌리티는 '불발'

    정보통신기술(ICT) 규제샌드박스에서 오토바이 배달통 광고, 기지국 원격전원관리, 가상현실 모션 시뮬레이터에 관련된 규제가 한시적으로 해제됐다. 단 모빌리티와 관련된 안건은 사회적 합의가 우선이라는 판단에 추후 재상정하기로 했


  14. "'규제 샌드박스'는 만능이 아니다"

    "규제 샌드박스는 만능이 아니다." 규제로 인해 막혀 있는 혁신을 풀기 위해 마련된 규제 샌드박스가 오히려 보이지 않는 규제를 양산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제기됐다. 업계에서는 소위 '만능열쇠'로 여기는 등 잘못된 풍조가 만연할까 우


  15. 유료방송 규제 향방은? 과기정통부, 오늘 사업자 의견 수렴

    국회가 유료방송시장의 합산규제 등과 같은 점유율 규제를 대신할 사후규제안 마련을 정부에 요구한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이를 위해 각 사업자 의견을 수렴했다. 다만 사업자별 이해관계가 달라 정부가 이를 어떻게 조율, 반영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