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듀얼코어 스마트폰'으로 반격 시도

엔비디아, 인텔 제치고 스마트폰 시장 먼저 입성


LG전자(대표 남용)가 듀얼코어 스마트폰을 선보인다.

이 회사는 엔비디아의 그래픽 강화 스마트폰용 칩셋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스마트폰 신제품을 오는 4분기부터 출시한다고 7일 발표했다.

LG전자는 이를 통해 뒤쳐진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입지를 회복하고 보다 폭넓은 소비자층을 공략한다는 의지다.

실제 이 회사는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7 폰 플랫폼을 채택한 제품을 선보이며 안드로이드 일색이던 폰 라인업에 운용체계(OS) 다변화를 꾀한데 이어 이번에는 프로세서의 차별화를 꾀했다.

이번에 LG전자의 스마트폰 신제품에 탑재된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는 중앙처리장치(CPU)의 엔진이라 할 수 있는 1GHz 코어(Core)를 두 개로 늘린 것으로, 한 개의 코어를 쓸 때 보다 ▲2배 빠른 인터넷 ▲5배 빠른 게임 처리속도를 지원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특히 각각의 프로세서가 독립적으로 작동해 전력 소모량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1080p 풀HD 영상 재생과 3D 게임 구동 등 강력한 멀티미디어 기능도 지원한다.

LG전자는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오는 4분기 국내 및 해외에 출시할 안드로이드OS 적용 스마트폰에 탑재할 계획이다. 이를 발판삼아 올 하반기 이후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벌어질 속도 경쟁에서 기선을 제압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 글로벌 마케팅전략팀 마창민 상무는 "스마트폰 프로세서는 애플리케이션 구동속도 등 소비자들의 구매요소와 직접 관련돼 시장의 큰 화두로 대두될 것"이라며 "LG전자는 차세대 스마트폰 경쟁 포인트를 ‘속도’에 두고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제품을 최초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