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중 "일자리 창출엔 네이버가 SKT보다 낫다"

고용없는 성장 문제…이해진 CSO 만나 "고맙다"


"매출 1조 2천억원 하는 네이버는 6천명이 일하는데, 12조~13조원의 매출을 하는 SK텔레콤은 종업원이 4천500명 정도밖에 안된다. 네이버가 얼마나 고마운 사람들인 지 모르겠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7일 오전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서울대 행정대학원 정보통신방송 정책과정이 주최한 조찬 강연에서 IT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도전 정신을 강조하면서, 고용없는 성장의 한계를 지적했다.

IT 정책 수립시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인데, 인터넷으로 대표되는 개방과 협력의 시대에 생태계 복원을 통해 IT 산업에서 고용을 유발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최시중 위원장 "일자리 늘리는 네이버는 정말 고마운 기업"

최시중 위원장은 "스페인 MWC(월드모바일콩글레스)의 평균 입장료가 90~100만원, VIP는 700~800만원 정도 하는 데, 삼성이 800명을 보내 모든 전시장을 이 잡듯이 다니면서 현지 반응을 체크하더라"면서 "구글과 애플의 공습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IT는 그렇게 호락호락하게 쇠락하지 않을 것이란 생각을 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나라도 그 때 그 때 도전하는 기업이 있는데, 네이버의 경우 '99년 41명에서 시작해 작년에 6천여명이 됐다"면서 "엊그제 네이버의 이해진 CSO와 김상현 대표와 점심을 했는 데 '당신같은 기업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정말 열심히 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비유가 미안하지만 네이버는 매출 1조2천억원에 6천명의 종업원을 거느리고 있는데, SK텔레콤은 매출 12~13조에 종업원이 4천 500명 정도 밖에 안된다"면서 "일자리 창출이 중요하고, 고용없는 성장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우리사회의 양극화 현상이 고용없는 성장에서 비롯되는 만큼, 정부의 최대 고민인 고용 문제를 해결해 준 네이버 같은 회사가 정말 고맙다고도 했다.

최시중 위원장은 2D기술의 3D 변환업체인 스테레오픽처스의 사례도 언급했다.

그는 "스테레오픽처스라는 회사가 있는데, 이 회사의 처음시작은 12명에 불과했지만, 현재 600명으로 늘었고 이 사람들이 내년 정도면 3천명 정도로 발전된다"면서 "2D에서 3D로 변환하는 기술에 있어 세계 정상을 유지하니 주문자들이 줄 서 있다고 알고 있다. 우리의 도전은 멈추지 않고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기술 육성의지 강조...KT, 마케팅비 경쟁으론 SKT 못 이겨

최시중 위원장은 '인류 문명의 발전은 자연에 대한 인간의 도전과 응전에서 출발한다'는 토인비의 '역사의 연구'를 언급하면서, 한국 IT의 재도약을 위해서는 스마트폰 충격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그는 "한국 IT의 재도약을 위해서는 스마트폰 충격, 아바타 충격에서 벗어나 '스마트폰 이후는 무엇일까?' '3D 이후는 무엇일까?'를 생각해야 하고, 비욘드 IT(beyond IT)라는 새로운 경지를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면서 "우리 사회의 모든 기술자, 국민들이 씨를 뿌리는 마음으로 새로운 도전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도전의 길목에 있어 통신회사들의 책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2005년부터 작년까지 통신회사들의 투자는 5조4천억원이고, 작년에 6조4천억원이어서 평균 5%정도 증가했는데, 같은 기간동안 마케팅비는 4조5천억에서 8조6천억으로 매 해 평균 18% 늘었다. 하지만 시장 점유율은 변화가 없다"면서 "KT 분들에게는 실례일지 모르나 SK텔레콤이 (시장에서) 전략적 배려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KT가 1조원을 마케팅비로 쓰면 SK텔레콤은 1조5천억원을 쓸 것"이라면서 "절대로 돈이 없거나 조직이 없어서가 아닌 데 LG나 KT가 마케팅으로 시장의 벽을 허무는 노력은 안 해 줬으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치약 시장과 맥주 시장과 비교하면서 "마케팅비 경쟁으로 럭키치약이나 OB맥주의 독점 구도가 무너진 게 아니고, 새로운 상품과 새로운 제품이 나와 가능해졌다"며 "마케팅비로 썼던 돈을 연구개발이나 해외 사업에 투입하면 새로운 상품과 기술이라는 세계가 열릴 것이라고 기업들에게 간곡히 당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관련, 최시중 위원장은 방통위가 만든 마케팅비 총액 규제 가이드라인의 실효성 확보에 나설 뜻을 분명히 하기도 했다.

최 위원장은 "(가이드라인을) 안 지켰을 때 바로 어떤 형태의 압력을 한다든가 하면 모양도 어긋나고 법규에도 어긋난다"면서도 "국민적인 요청이고, 국가경쟁력 차원에서도 필요하니 반드시 시행토록 할 수 밖에 없다. 게을리 했을 때 그 기업에 대해 적절한 수단으로 보상이 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해, 통신회사들이 서비스매출액 대비 22% 마케팅 총액 가이드라인을 어길 경우 방통위가 제재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평가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