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쿡&쇼', SK는 'T B'

SK브로드밴드, 새로운 유선 브랜드 'B' 선보여


SK가 KT의 유무선 통합 브랜드 '쿡&쇼'에 대응하기 위해 유선통신 서비스 대표 브랜드로 'B'를 정하고 'T B' 마케팅을 본격화한다.

SK브로드밴드의 유선상품을 B인터넷, B전화, B tv 등 'B' 중심으로 바꾸고, SK텔레콤 이동통신 브랜드 'T'와 합쳐 유무선 통합 시장공략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SK브로드밴드(대표: 박인식)는 초고속인터넷, 전화, IPTV 등 유선통신 서비스를 대표하는 신규 BI(Brand Identity), 'B'를 선보인다고 31일 밝혔다.

'B'는 회사명 '브로드밴드(Broadband)'를 상징하는 동시에, 최상(Best)의 서비스로 최고의 찬사(Bravo)를 받겠다는 의지와, 어려운 상황을 돌파(Breakthrough)해 기존 통신 서비스를 뛰어넘는(Beyond) 혁신적인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B'는 SK텔레콤의 무선통신 대표브랜드 'T'와 동일한 로고 타입과 색상을 이용해 SK의 통신 브랜드 간 통일감을 완성했다. 'T'와 마찬가지로 뫼비우스의 띠를 모티브로 삼아 고객과 기업, 앞과 뒤, 시작과 끝, 안과 밖이 동시에 공존하는 모습을 표현했다.

박인식 SK브로드밴드 사장은 "'B' 브랜드 출시를 계기로 유선통신 분야에서 브랜드 리더십을 확보하는 한편 고객중심경영과 내실 있는 성장을 두 축으로 SK텔레콤과 시너지를 이뤄 유무선 통합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4월부터 TV 및 인쇄 광고를 통해 'B' 알리기에 적극 나서는 한편, 런칭에 맞춰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행사를 마련했다.

홈페이지(www.skbroadband.com)에서 새로운 브랜드 이름을 맞히는 퀴즈 이벤트를 연다. 추첨을 통해 벤츠 ‘My B' 자동차(1명), W호텔 숙박권(3명) 등을 준다.

또한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두 달 동안 당사 홈페이지나 106 또는 전국 할인마트 내 SK브로드밴드 가입처를 통해 신규 가입한 고객 중 추첨해서 풀빌라 2인 여행권(1명), 100만원 상당 백화점상품권(5명), 뱅앤올룹슨 이어폰(10명), 2만원 상당 베스킨라빈스 상품권(106명) 등 경품을 제공한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