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2천만건 유통 적발


인천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1일 국내 25개 유명 온라인 사이트를 해킹해 개인정보 2천만건을 빼내 유통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김모씨를 구속하고 또 다른 김모씨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2008년 11월부터 지금까지 중국 해커 김모씨를 통해 A닷컴 회원 330만명 아이디와 비밀번호, 성명,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제공받거나 직접 25개 사이트를 해킹하는 수법으로 회원 2천만명 정보를 빼낸 뒤 국내에 팔아 1억5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고객 정보가 해킹당한 사이트는 신세계백화점의 인터넷쇼핑몰인 신세계닷컴과 아이러브스쿨 등 국내 유명 25개 사이트이다.

또 유명 포털 사이트에 '영업 대행' 카페를 만들어 놓고 수능 시험문제를 해킹해주겠다고 허위광고를 낸 뒤 2천여만원를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외에도 인터넷 도박 사이트를 돌아다니며 돈을 주지 않으면 해킹을 통해 사이트를 마비시키겠다고 협박해 800만원을 뜯어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고교 동창인 이들은 유흥비 마련을 위해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