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업계, 밴쿠버·김연아 마케팅 '올인'


주요 포털 등 인터넷 서비스 사업자들이 '밴쿠버·김연아 특수'를 누리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오는 12일 개막하는 밴쿠버 올림픽을 위한 특별 페이지를 구성, 경기생중계와 하이라이트, 김연아 응원페이지 등을 만들고 있다.

올림픽과 월드컵, WBC 등 과거 초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트래픽 증가 효과를 노렸던 데 이어 김연아라는 최고의 스포츠 아이콘을 활용, 또 한 차례 특수를 누리기 위한 채비를 마친 것이다.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곳은 다음이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페이지(http://vancouver2010.media.daum.net)를 개설하고 뉴스, 중계, 대표팀 응원, 갤러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한체육회와 공식 후원협약을 체결, 2010밴쿠버 동계올림픽 기간부터 1년간 국가대표 선수단을 공식후원하는 다음은 인터넷 포털 중 유일하게 대한체육회 및 대한올림픽위원회의 휘장과 공식 후원사 명칭, 국가대표 갤러리 등 공식 콘텐츠 등을 사용할 수 있다.

대회기간 동안 금메달이 예상되는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피겨스케이트 등의 빙상경기와 스키, 바이애슬론, 봅슬레이-스켈레톤 등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를 생중계하며 경기가 끝난 후에는 VOD로 하이라이트 중계를 진행한다.

개막식에 맞춰오픈 예정인 '김연아 특집' 코너를 통해 김연아 동영상 기술분석과 해당 기술에 대한 상세한 설명, 특집 칼럼, 비공개 화보, 김연아 응원 등이 제공된다.

대회기간 중 통합검색에서도 메달 순위, 메달리스트, 우리나라 경기 일정, 종목 정보 등을 편리하게 찾아볼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며 이는 다음 모바일웹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SK커뮤니케이션즈의 검색 포털 네이트도 오는 8일, 동계올림픽특집 페이지 'Go! 밴쿠버'를 오픈하고 이를 통해 대회 기간 동안 인터넷 생중계를 진행한다.

주요 뉴스, VOD, 경기 일정 및 결과, 메달 집계 현황 등을 제공하는데 피겨, 크로스컨츄리, 봅슬레이 등 종목별 소개 페이지도 마련하고 김연아 출전 경기 등 관심을 모으는 경기는 네이트온 메신저로 실시간 알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트에는 김연아와 관련된 뉴스, 사진, 칼럼 등을 모아둔 특별 코너도 마련됐다. 싸이월드 선물가게를 통해 김연아의 미니홈피 스킨 및 글꼴 등 디지털 아이템 70여 종도 판매한다.

또, 동계올림픽 관련 콘텐츠를 시맨틱 검색에도 적용해 간단한 키워드만으로 경기 일정, 종목, 대표 선수 등 동계올림픽 관련 각종 정보들을 손쉽게 수집할 수 있게 했다. 예를 들어 '동계올림픽'을 키워드로 입력 하면 역대 대회, 개회식, 경기 종목, 한국 경기일정 등이 주제어로 제시돼 즉답으로 바로 확인 가능하다.

포털 업계 1위 사업자인 네이버도 동계올핌픽 관련 특별페이지를 마련해 관련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나우콤은 중계권자인 SBS인터내셔널과 계약을 맺고 '2010 벤쿠버 동계올림픽'을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할 예정이다.

김연아 선수가 출전하는 피겨 스케이팅, 쇼트트랙, 스키점프 등 주요 경기를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하면서, 다시보기와 주요 장면 하이라이트 동영상 서비스도 제공된다.

특히, 아프리카TV는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위해 업계 최초로 3천Kbps HD급 인터넷 생중계, 1천300Kbps 이상의 고화질 다시보기 서비스를 도입하며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서정근기자 antila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