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스프린트, 제휴 협상 추진

WSJ, 단말기-서비스 개발 논의…"합병 가능성은 배제"


한국의 SK텔레콤과 미국 이동통신사업자인 스프린트 넥스텔이 제휴 협상을 추진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두 회사는 새로운 단말기와 서비스 개발을 위한 전략적 제휴 체결을 놓고 사전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이 신문이 전했다.

이번 협상에서는 또 SK텔레콤이 스프린트에 지분 투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합병 가능성은 배제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했다.

이에 앞서 CNBC는 SK텔레콤이 스프린트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프린트는 지난 해 가을 SK텔레콤이 제안한 50억달러의 투자 방안을 거절했다. 따라서 이번 협상에선 지난 해 가을보다 적은 규모의 투자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프린트는 미국 3위의 이동통신사업자로 현재 5천280만명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AT&T 같은 거대 이통사업자들과 힘겨운 경쟁을 벌이고 있는 스프린트는 최근 들어 조금씩 살아나는 기미를 보이고 있다.

스프린트와 SK텔레콤은 모두 CDMA 기반으로 서비스를 하고 있어 제휴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는 상태다. 하지만 애널리스트들은 두 회사간 제휴가 별다른 시너지 효과라 없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전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