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한국형 '프라다폰' 출시


명품 브랜드와 휴대폰의 만남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프라다폰'이 국내에 출시됐다.

LG전자는 명품 브랜드 프라다와 공동 제작한 '프라다폰(LG-SB310/LB3100)'을 SK텔레콤과 LG텔레콤을 통해 이번 주부터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한국형 '프라다폰'은 제품과 가격, 마케팅 등에서 차별화된 명품 휴대폰 콘셉트를 선보인다.

LG전자는 매장에서 고객들이 일반 휴대폰과 차별화된 이미지를 느낄 수 있도록 '프라다폰' 전시물 5종을 비치했다. 인터넷의 영향이 큰 한국 시장을 고려해 한국형 '프라다폰' 홈페이지(www.pradaphonebylg.co.kr)를 별도 제작했다.

한국형 '프라다폰'은 국내 최대 크기인 3인치 대형 터치 스크린의 명품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와이드 지상파DMB 및 필기체 인식 기능 등 혁신적 기능을 내장했다.

구매 고객에게는 프라다 로고가 새겨져 있는 고급 가죽 케이스, 스타일러스 펜 및 이어폰 등 액세서리도 함께 제공된다.

한국형 '프라다폰'은 터치스크린의 키패드를 누르거나, 함께 제공되는 스타일러스 펜으로 화면상에 직접 필기체를 적으면 자동으로 인식되는 다양한 입력 방식을 지원한다.

또한, 스크린을 터치할 때마다 미세한 진동을 느끼게 해 사용 편의성 및 고객의 감성을 높였다.

이 제품은 12.9mm의 초슬림, 95g의 초경량 디자인에 MP3 플레이어 기능, 외장 메모리, 독일 슈나이더사가 인증한 200만 화소 카메라 등 강력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텍스트뷰어에서 모르는 단어를 바로 검색할 수 있는 사전 점프(Jump) 기능 및 발음 듣기 기능 등 파워풀한 전자사전 기능을 지원한다.

한국형 '프라다폰'의 국내 출시 가격은 LG전자 휴대폰 중 가장 비싼 88만원으로 책정됐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