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제29회 'KOBA 2019' 참가…1인 방송장비 선봬

전문 영상 제작자들 위한 영상 솔루션 장비 전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캐논이 22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29회 국제방송·음향·조명기기 전시회(이하 KOBA 2019)'에 참가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로 29회째를 맞이한 'KOBA 2019'는 방송융합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갈 세계 각국의 우수한 영상 기기를 한자리에 모아 전시하는 국내 최대 방송 장비 전시회다. 이번 전시의 주제는 'Media, Make a Choice'다.

캐논은 이번 전시회에서 영화, 방송 등 전문 영상 제작자들을 위한 최적의 영상 솔루션 장비 전시를 한다. 'See Impossible'이라는 슬로건 아래, 1인 미디어를 위한 컨슈머용 캠코더, 카메라 제품의 전시 및 체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한층 다채로운 제품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행사 기간 동안 캐논 부스에는 'CPS 라운지'와 '1인 미디어' 존이 마련돼 전문 상담원과 1:1 맞춤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CPS 라운지'에서는 전문 수리 기술자와 프로 제품 담당자가 부스에 상주해 프로 제품 사용 및 구입, 유지 보수에 대한 맞춤형 전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바디와 렌즈 클리닝 서비스, 음료·기념품도 제공된다. CPS는 'Canon Professional Service'의 약자로 캐논 제품을 사용하는 프로 및 영상 전문가를 위한 캐논의 프로 지원활동이자 멤버십 서비스다.

'1인 미디어' 존에서는 1인 방송에 적합한 캐논의 프로 사양의 소형∙경량 4K 캠코더 'XA45', 'VIXIA HF G50', 'XC10' 등으로 미니 라이브 스튜디오를 구성해 캐논의 뉴미디어 영상 솔루션을 안내할 예정이다.

[출처=캐논]

'시네마 EOS' 존에는 우수한 성능과 모듈 디자인을 갖춘 'EOS C700'부터 최신 시네마 EOS 라인업을 전시해 4K 시대를 선도하는 캐논의 선도적인 기술력을 경험할 수 있으며, 상담원에게 1:1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특히 2019년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에 노미네이트된 모든 작품이 캐논으로 촬영된 점을 기념해 별도의 오스카(OSCAR) 존이 마련될 예정이다.

'Pro 캠코더' 존에서는 압도적 화질에 소형∙경량의 디자인으로 편리성까지 갖춘 캐논의 프로페셔널 캠코더와 컨슈머 캠코더 라인업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이번 KOBA 2019 캐논 부스에서는 지난달 선보였던 소형 4K 캠코더 'XA40' 시리즈 3종과 6월 출시 예정인 'XA50' 시리즈 3종 등이 전시된다.

'4K 디스플레이' 존과 'BCTV 렌즈' 존에서는 각각 전문가용 4K 디스플레이 제품과 4K 방송용 렌즈가 전시돼 캐논의 최신 4K 영상 촬영 및 솔루션 기술을 체험할 수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