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소액주주, 부총리 및 금감위원장 고발

 


하이닉스반도체 매각과 관련, 소액주주들이 정부 관료들을 주가조작 혐의로 고발했다. 소액주주들은 또 하이닉스 독자생존을 돕는 정당과 정치인을 이번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와 대통령 선거에서 지원키로 했다.

하이닉스 소액주주 모임인 하이닉스살리기국민운동연합회(의장 오필근)는 21일 오전 서울 역삼동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진념 전 부총리, 전윤철 부총리겸 재정경제부 장관, 이근영 금감위원장, 이덕훈 한빛은행장을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연합회 오필근 의장은 "연합회 대구지부에서 회원 개인명의로 이들을 대구지검에 고발했고 대검찰청에 진정서를 내는 등 전국 지부에서 회원들이 고발에 나설 것"이라며 "고발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법률자문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마이크론과 매각협상을 진행하면서 출자전환에서 이익을 얻게되는 당사자들이 협상조건을 흘리거나 발표해 매각을 기정사실화함으로써 주가하락을 부추겼고 채권단협의회에서는 '감자'를 마치 확정된 것처럼 발표해 주가가 폭락했다"고 주장했다.

연합회 측은 또 다가올 지자체장 선거와 대통령선거에서 하이닉스의 독자생존방안 마련에 나서는 정당이나 후보를 선거법에 위배되지 않는 범위에서 지원키로 했다.

지난 20일 채권단의 전환사채(CB) 출자전환 금지 가처분신청을 낸 연합회는 임시주주총회 소집요구가 가능한 3천800만주의 하이닉스 주식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지난 13일 집중투표제 도입 및 주요안건에 대한 의결정족수 강화 등을 목적으로 한 임시주총 소집을 요구한 상태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