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운용체계 보안 결함 발견"


구글의 스마트폰 운용체계(OS)인 안드로이드에서 보안 취약점이 발견됐다고 파이낸셜타임즈(FT)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는 이날 코드분석툴 업체인 커버리티(Coverity)의 분석 자료를 인용, 대만 HTC가 내놓은 스마트폰인 '드로이드 인크레더블'에 탑재된 '안드로이드 커널'에서 프로그램 결함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들 결함 중 일부는 해커나 악성 애플리케이션이 스마트폰 사용자의 e메일과 민감한 정보에 접근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들 프로그램 에러가 보안 상의 허점이 될 수 있다는 뜻이다.

특히 커버리티 자료에 따르면 다른 안드로이드폰도 프로그램에 이와 같은 보안 결점을 가질 가능성이 있다고 FT는 덧붙였다.

이와 관련 구글 대변인은 "안드로이드 소프트웨어는 무선으로 업데이트 될 수 있다"며 "(그 주장에 대해 조사를 해봐서) 필요하다고 인정된다면 그에 대한 해결책을 내놓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램그램 결점 분석 업체인 베라코드의 최고기술책임자(CTO)인 크리스 위소펄은 "커널에 문제가 있다면 걱정할 만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커버리티는 이번 조사의 세부 내용을 구글과 HTC에 보냈고 이들 업체는 조사결과를 세밀하게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커버리티의 설립자인 앤디 코우는 "두 달 안에 상세한 내용을 공개할 것"이라며 "(그 전에)그들이 이 문제들을 수정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안드로이드에서 발견된 커널 에러는 1천 줄의 프로그램에 88개로, 일반적인 오픈소스 프로젝트의 평균보다는 낮은 것이지만, "위험도가 높은 결함'이라고 FT는 설명했다.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