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럽시탭' 드디어 공개

IFA2010 에서 첫 공개…음성통화 가능


삼성전자가 IFA 2010에서 음성통화가 가능한 첫 안드로이드기반 태블릿 PC '갤럭시탭(GALAXY Tab)'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IFA 2010에서 가진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갤럭시탭을 공개했다.

갤럭시탭은 책·신문·영화·음악·SNS 등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스마트 미디어 디바이스(Smart Media Device) '를 표방한다.

음성통화가 가능하며 WSVGA급(1024*600) 7인치 고해상도 대화면을 지원하는 '갤럭시 탭'은 신문·책 등을 확대하지 않고 한 화면에서 편하게 읽을 수 있으며, 사진·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도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다.

1GHZ CPU에, 11.98mm 두께, 380g 무게의 초슬림·초경량에 다이어리 만한 크기의 7인치 사이즈. 양복 주머니에 넣거나 한 손으로 들고 다녀도 부담이 없도록 휴대성을 극대화한 게 특징.

또한, 구글 안드로이드 2.2버전을 탑재해 구글 검색·지도·G메일, 안드로이드 마켓(Android Market)·토크·유튜브(YouTube)·캘린더 등 다양한 구글의 모바일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윤부근 사장은 "스마트 폰과 스마트 미디어 디바이스 '갤럭시 탭'을 통해 모바일 스마트 라이프 실현을 적극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를린(독일)=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