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회피연아 동영상 고소, 민주당 논평 때문"

"처음엔 웃고 넘겼지만 패러디 밝혔으면 좋았을 것"


'회피연아' 동영상으로 최근 곤욕을 치른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관련 동영상을 고소한 것과 관련 민주당에 책임을 돌렸다.

민주당이 사실인 양 논평을 내지 않았으면 고발까지 가지는 않았을 것이라면서 야당에 역공을 펼치기도 했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회피연아 동영상을 보고) 처음에는 웃고 말았다. 패러디인 것을 밝히고 했으면 더 재미있었을 것"이라며 "그러나 사실인 것처럼 유포됐고 관련 조사가 거의 끝나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소하기까지)고민을 많이 했지만 사실 그럴 생각은 없었는데 근본적인 것은 공당이고 제1야당인 민주당 부대변인이 사실처럼 논평을 내서 오인받을 수 있을 것 같아 바로잡을 필요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번 고발이 인터넷 문화 교육 차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관련, "이번에 여러가지로 누리꾼들에 관여했던 것들로 교육적 효과 등에 충분한 인지가 됐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