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 인터넷전화도 '010'으로 표시

방통위, KT FMC 번호표시서비스 허용…요금절감 가속화


KT 쇼옴니아 같은 유무선융합(FMC) 단말기를 쓰는 사람들도 앞으로 번호 혼란없이 통화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그 동안 3세대(G)망으로 전화 걸 때는 '010-XXXX-XXXX'로, 와이파이망을 이용하면 '070-YYYY-YYYY'로 상대방 휴대폰에 표시됐지만, 앞으로는 '010-XXXX-XXXX' 번호 하나로 표시되기 때문이다.

KT의 FMC 단말기로 발신하면 3G 망으로 걸 때는 10초당 18원의 요금을 내지만, 와이파이망을 통하면 10초당 13원하는 인터넷전화 요금을 낸다. 유선전화로 발신하는 경우도 3분에 324원이던 요금이 와이파이망을 통하면 인터넷전화 요금으로 과금되면서 3분 39원으로 줄어든다.

단말기 개통때 별도로 인터넷전화에 가입하면 이처럼 싼 통화를 할 수 있는데, 이 때 인터넷전화 가입비는 유선과 달리 무료지만 '070'으로 시작하는 별도 번호를 받아야 했다.

특히 친구에게 전화 걸 때 '070'으로 시작하는 생소한 번호가 친구 휴대폰에 떠서 스팸으로 착각해 착신을 거부하는 일이 많았다.

하지만 앞으로는 쇼옴니아 고객이 와이파이망을 통해 모바일 인터넷전화(VoIP)로 전화 걸어도 받는 사람 휴대폰에는 해당 단말기의'010' 번호가 뜨게 된다. KT가 상대방에게 '010-XXXX-XXXX'로 표시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KT는 이를 무료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같은 일이 가능해진 것은 방송통신위원회가 최근 소비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저렴한 인터넷전화를 쓸 수 있도록 '번호관리세칙'을 바꾸기로 했기 때문이다.

방송통신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FMC 단말기를 쓰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현재는 너무 불편하다"면서 "번호 세칙도 친 소비자적인 관점에 따라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통신회사들이 FMC '010' 번호표시 서비스를 반대하는 건 FMC를 하지 않으려는 의도"라면서 "이같은 안으로 곧 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비자 단체 환영…KT FMC 가입자 확 늘 듯

전응휘 녹색소비자연대 상임이사는 "FMC 단말기의 010 번호표시 서비스를 허용하는 것은 융합 현상에 따라 소비자가 단일 번호로 모든 서비스와 단말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통신 정책의 본질에 부합한다"면서 방통위 방침에 찬성했다.

전 이사는 "단일번호로 모든 서비스에 접근한다는 추세는 이넘(ENUM, tElephone NUmber Mapping)을 비롯,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도 논의중이며 ITU에서도 일부 서비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넘'이란 도메인네임시스템(DNS)을 기반으로 전화번호를 인터넷식별체계(URI)로 매핑하는 것을 말한다.

KT 역시 정부 방침에 희색을 감추지 않고 있다.

KT 관계자는 "와이파이망을 통해 통화하면 '070'번호가 떠서 스팸으로 오인되는 등 고객들의 불만이 쇄도했다"면서 "이같은 불편은 FMC 서비스의 취지인 '통신비' 절감 효과도 어렵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통신3사 중에서 와이파이망을 이용한 음성통화(VoIP)를 제공중인 회사는 KT가 유일하다"면서 "이를 이용하면 이동전화→집전화 통화의 경우 약 88%의 요금이, 이동전화→이동전화 통화시 28%의 요금이 절약돼 가입자당 매월 약 5천500원의 통신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KT는 '쿡앤쇼'라는 이름으로 FMC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쇼옴니아(SPH-M8400), 옴니아팝(SPH-M7200), 매직듀오(KTT-F110), 레일라(LG-KU2100) 등 4종의 휴대폰을 선보였다.

FMC는 이석채 KT 회장이 가장 공들인 서비스이지만, 쿡앤쇼 인터넷전화 가입자는 6만명에 지나지 않는 등 '070' 번호 문제가 서비스 활성화에 장애가 돼 왔다. 이는 55만명에 달하는 아이폰 등 와이파이망을 이용한 데이터서비스 이용 가입자와 비교했을 때 아주 적다는 평가다.

◆LGT는 와이파이망 인터넷전화 이용 '제한'

KT처럼 SK텔레콤도 와이파이망을 이용한 070 무선인터넷 전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반면 LG텔레콤은 '와이파이'를 지원하는 휴대폰을 내놓고 있지만, 와이파이 망을 통해서는 데이터서비스만 이용토록 제한하고 있다. 이 회사는 빨라도 2분기 이후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현재 3G와 와이파이 동시 지원 단말기로 옴니아팝을 내놨고, LG텔레콤도 맥스 등 2개를 선보였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