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유료화 검토


구글이 운영하는 동영상 공유 서비스인 유튜브가 할리우드 영화사들과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의 유료화를 협의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튜브는 소니픽처스엔터테인먼트와 라이온스게이트엔터테인먼트 등의 배급사와 최신 개봉작을 유료로 유튜브 사이트에 제공하기 위해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유튜브는 그동안 사용자가 자체 제작한 동영상(UCC)을 제공해왔으나 이용자들이 영화사나 방송사의 작품에 더 많은 관심을 보임에 따라 이들 콘텐츠 공급에 힘써 왔다.

협상이 성사될 경우 이용자들은 최신 영화를 DVD 출시와 동시에 유튜브로 볼 수 있게 된다. 이용료는 애플 아이튠스가 부과하는 편당 3.99달러 전후로 책정될 전망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