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지도' 그려 1위 탈환 노린다


다음이 신규 '지도' 서비스를 바탕으로 시장 1위를 탈환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석종훈 www.daum.net)은 15일 오후 제주 글로벌 미디어센터(GMC)에서 자사의 고화질 항공사진인 '스카이뷰'와 '스트릿뷰'를 최초로 선보이며 이 같이 발표했다.

지난 2004년 전문 지도업체 콩나물닷컴을 인수하며 이 시장에 관심을 보였던 다음은 이번에 국내 최초의 전국 50cm급 고해상도 디지털 항공사진 지도서비스 스카이뷰로 우선 포문을 열 계획이다.

이어 실제 길거리를 사진으로 촬영해 도시의 상세한 모습을 제공하는 디지털 파노라마, 스트릿뷰로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다음은 이러한 제작을 위해 약 1년 동안 다음은 디지털항측회사인 삼아항업과의 독점 계약으로 국토 전 지역의 디지털 사진 데이터베이스를 쌓았다.

다음 김민오 로컬팀장은 "위치기반의 실시간 정보를 유무선으로 제공하는 유비쿼터스 플랫폼으로의 변화가 역시 급속도로 이뤄질 것"이라며 고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한 잠재 수익모델로서의 가치를 주목한다"고 개발 의의를 설명했다.

지도 서비스와 한메일, 카페, 뉴스, 블로그, tv팟, 티스토리 등의 공조 체제를 마련해 다음의 플랫폼 영향력을 극대화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함으로써 시장 활성화를 이끌겠다는 것.

또 모바일 시장(와이브로 등) 및 스마트폰 등 다양한 장치에 쓰일 수 미래의 사업 가치를 발굴해 시장의 선두 주자로서의 입지를 다진다는 전략이다.

다음 손경완 CPO는 "이 서비스로 네이버를 크게 위협할 수 있는 자신감이 있다"면서 "2~3년 뒤쯤 시장이 열릴 것이고 내년에는 다음이 선점할 수 있겠다 확신한다"고 의욕을 보였다.

석종훈 대표이사는 "국내 최고 품질과 데이터를 구축한 지도서비스를 토대로 다음의 플랫폼 영향력을 보다 공고히해 사용자 접점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 개발한 지도 서비스는 11월 말 혹은 12월께 정식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제주=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