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망 분리 사업 '봇물'


감사원 등 19개 공공기관 연내 망 분리 추진

최근 국가기관 네트워크 분리 사업 발주가 잇따르면서, 시스템통합(SI)업체뿐 아니라 PC·보안 업체들까지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행정안전부와 국가정보원이 추진하는 네트워크 분리 사업은 공공기관에 대한 해킹을 차단하고,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인터넷망과 업무망을 분리하는 것.

청와대 등 공공기관의 PC가 인터넷을 통해 악성코드에 감염되는 사례가 심심찮게 발생하면서, 아예 물리적으로 이를 분리해 해킹 및 악성코드 감염으로 인한 내부 정보 유출을 방지하자는 취지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와 특허청은 지난 17일 '보안강화를 위한 네트워크 분리' 사업에 대한 제안요청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에는 각각 60명, 40명의 PC·보안업체 관계자가 참석했다.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환경부,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수산식품부, 정부통합전산센터, 국토해양부 등도 사업 제안요청 설명회를 마치고, 9월 말 입찰 마감을 앞두고 있다.

아울러 행정안전부와 교육과학기술부를 제외한 19개 정부 기관이 올해 안에 망 분리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만간 감사원을 비롯해 10여개에 이르는 공공기관이 같은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다.

공정거래위원회, 중소기업청, 병무청은 자체 사업으로 망 분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PC·KVM 스위치·보안업체 '특수'

올 하반기 망분리 사업이 봇물을 이루면서 관련 업체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사업규모가 문화체육관광부 37억원, 질병관리본부 19억8천만원 등으로 상당 수준으로 대부분의 사업이 15억원 규모내외로 예정돼 있어 모처럼 나온 공공 프로젝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

특히 이번 망분리 사업에서 국가정보원이 보안성을 이유로 제안요청서(RFP)에 '물리적 망 분리' 방식을 기본 지침으로 규정함에 따라 관련 업체들이 특수를 맞을 전망이다.

물리적 망 분리는 업무용과 인터넷용 PC 2대를 설치해 2개 망을 사용하는 방식. 이를 위해서는 PC를 새로 구매해야 한다.

각 공공기관은 이번 사업에서 PC뿐만 아니라 여러 대의 PC를 하나의 모니터·키보드·마우스로 관리할 수 있는 KVM스위치, USB 매체관리시스템(보안 USB), 패치관리시스템(PMS) 등을 추가 도입하고, 랜 공사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정보사회진흥원 전자정부기술지원팀 권영일 팀장은 "최근 공공기관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되거나 해킹으로 인해 주요 내부 정보가 유출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함에 따라 '보안'이 확실한 물리적 망분리 방식을 추진키로 했다"며 "앞으로 규모가 확정된 10개 공공기관의 사업을 추가로 발주, 연내 사업 추진이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