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션 해킹 사건 1천81만명 개인정보 유출

"패스워드 유출과 2차 피해 사례는 아직 확인 안돼"


지난 2월 해킹 당한 오픈마켓 옥션(www.auction.co.kr)의 개인정보 유출 피해가 사상 최대 규모인 1천만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옥션 관계자에 따르면 경찰 조사 결과 현재까지 확인된 1천81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으며 이 중 90% 이상(약 900만명)은 이름, 아이디, 주민등록번호 등 일반 개인정보만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패스워드, 신용카드 정보 등의 금융정보는 유출 대상에 포함되어있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일부 거래정보와 환불정보가 포함된 데이터 베이스는 있으나 현재까지 2차 피해가 접수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이번 해킹에 사용된 프로그램은 기존 안티바이러스 프로그램으로 확인 불가한 악성 변종프로그램"이라며 "(범인의)이름과 패스워드가 'fuckkr'인것으로 나타났지만, 해외 IP를 사용한 것만 확인된 것까지가 현재까지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옥션은 이런 사실을 고객에게 개별적으로 이메일 공지를 했으며 홈페이지에서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옥션 박주만 사장은 "해킹범죄에 의한 옥션의 개인정보 유출로 회원님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올린다"며 "이번 개별 유출 확인 조치는 해킹 징후 발견 직후, 대외 공개시 약속드린 바 있는 사실에 대한 즉각적인 확인 및 고객 피해 예방 조치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