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구시서 자율주행 모빌리티 '달구벌자율차' 공개


탑승 신청 후 무상으로 이용 가능... 대구 테크노폴리스 일대 운행 예정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KT(대표 구현모)는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과 함께 대구광역시에서 여객·물류 통합형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선보인다고 29일 발표했다.

달구벌 자동차 모습. [사진=KT]
달구벌 자동차 모습. [사진=KT]

KT는 주관사인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카카오모빌리티, 한국자동차연구원,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6개 기업은 2022년 5월 국토교통부 2차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공모 최종사업자로 선정돼 서비스 출시를 준비해왔다.

달구벌자율차는 대구 시민에게 2023년까지 무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시민들은 온·오프라인 홍보 채널 QR코드 스캔 또는 배너 클릭으로 차량 탑승을 신청하면 된다.

대구 테크노폴리스 일대에서 달구벌자율차 3대를 운영한다. 달구벌자율차는 사전 탑승신청자에 한해 금일(29일)부터 탑승해볼 수 있다. 평일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6시간 동안 운영한다. 전문 서비스 교육을 받은 안전요원이 비상 상황을 대비해 운전석에 탑승한다.

기존 자율주행 서비스와 다르게 대구 테크노폴리스 10.6km 대상 구간에서 여객 중심 변동 노선 기반으로 수요응답형(DRT) 서비스를 제공한다. 2023년에는 운영 구간을 확대해 대구 테크노폴리스, 국가산업단지 등을 포함한 28.2km 구간에 여객·물류 통합 DRT와 로봇 배송 등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로 확대할 계획이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자율차를 제작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서비스를 기획하고 플랫폼을 구축했다. 현대오토에버는 자율주행 C-ITS 인프라 구축 일부를 담당했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자율주행 관제 시스템을 담당하며, 뉴빌리티는 자율주행 로봇 배송 서비스를 운영한다.

KT는 서비스 확장을 위해 C-ITS 관련 인프라와 서비스를 담당했다. 각 인프라와 서비스에 기존 방식 외에도 셀룰러 기반 V2X 통신기술인 C-V2X 방식을 적용한다.

뿐만 아니다. 자율차 운행 서비스 제공을 위해 차량에 별도로 장착되는 단말(이하 OBU)과 노변기지국(RSU)을 구축했다. KT는 클라우드 기반 C-ITS·자율협력주행 플랫폼인 Mobility Makers(모빌리티 메이커스)를 통해 자율차와 도로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KT는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이 실생활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영역을 지속 발굴하고 기술을 고도화, 자율주행 생태계가 안착될 수 있도록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이경로 KT Connected Car사업담당 상무는 "이번 달구벌자율차는 KT가 그동안 지속 발전시켜온 C-ITS와 자율협력주행 관련 서비스를 컨소시엄 참여 기업들과 함께 대구시민들이 자율차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한 뜻 깊은 사례"라며 "앞으로도 KT는 실생활에서 모빌리티 기술을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를 지속 발굴·협력 하겠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