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에 "정치검사 받아들인 후과 감당해야"


"사실상 정치검사의 국민의힘 접수"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사진=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사실상 정치검사의 국민의힘 접수"라고 평가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의 입당은 스스로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이라는 징계 사유의 정당성을 확인해 준 것이자, 더 이상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정치검사의 마각을 드러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검찰총장의 대선 직행과 야당 직행은 민주주의에 대한 직격이며,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역사에 대한 범죄"라고 했다.

또 "윤 전 총장에게는 자신과 가족들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과 범죄혐의에 대한 검증의 칼날을 막아줄 방패막이가 필요했을지 모르겠지만, 정치검찰을 받아들인 국민의힘 역시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역사의 공범을 자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정치군인 전두환에 대한 환상을 아직도 거두지 못하고 정치검사를 받아들인 후과를 두고두고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