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용산구와 메타버스 어린이 운동회


리얼큐브로 HMD 등 기기 없이도 가상환경 구현

KT가 용산구청과 리얼큐브를 활용한 어린이 운동회를 개최했다. [사진=KT]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KT가 메타버스로 어린이 운동회를 열었다.

KT(대표 구현모)는 용산구청(구청장 성장현)과 리얼큐브를 활용한 메타버스 어린이 운동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번 메타버스 운동회는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제한된 상황에서 어린이들의 체육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KT와 용산구청은 지난 21일부터 이틀 간 용산구청과 용산구 육아 종합지원센터, 용산 맑은 숲 어린이집, 용산구 공동 육아 나눔터에서 등 서울 용산구 관내 4개의 기관에서 메타버스 운동회를 진행했다.

메타버스 운동회에 사용된 리얼큐브는 현실 공간에 반응형 기술과 위치 및 동작 인식이 가능한 센서를 연동해 가상현실(VR) 기기(HMD)나 증강현실(AR) 글래스와 같은 별도의 장비를 착용하지 않고도 가상환경을 체험할 수 있는 혼합현실(MR) 서비스다.

특히 KT는 운동회에 참여하는 어린이들의 연령대와 발달 단계에 맞춰 운동회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운동화에서는 ▲가상 환경에서 활동하며 쓰레기를 치우는 '청소대작전' ▲숨은 고양이를 찾는 '큐빅캣', 공을 던지거나 벽면을 만져 물방울을 터트리는 '버블오션2' ▲튀어나오는 벽을 빠르게 터치해 진행하는 '벽 밀어내기' ▲제한된 시간 내에 벽의 색상을 바꾸는 '컬러스위치' ▲움직이는 구멍에 공을 넣는 '골인'이 운동회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메타버스 운동회에 참여하는 어린이집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실시간으로 대항전을 진행하는 등 어린이들이 더욱 실감나고 재미 있게 체육활동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정보통신기술이 우리 삶을 새롭게 해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스마트 보육행정은 물론 어르신들의 인지・정서 기능 향상을 위해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배기동 KT Enterprise부문 공간/영상DX사업담당(상무)은 "시공간을 초월한 실감나는 소통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리얼큐브 메타버스 운동회를 개최했다"며 "KT는 리얼큐브 포함 다양한 메타버스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