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재보선] 오세훈 "서울 심장, 다시 뛰도록 하겠다"


金 "정권창출 기반 다질 것", 安 "이제부터 시작"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꽃다발을 받고 축하를 받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분골쇄신 열심히 뛰어서 대한민국 심장 서울을 다시 뛰게 하겠다"며 당선 소감을 밝혔다.

오 후보는 4·7 보궐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 된 이날 자정 당사 개표상황실을 찾아 "위중한 시기 제게 다시 일할 기회를 주신 것은 산적한 과제를 능수능란하게 해결해 고통 속에 계신 서울시민을 보듬으라는 지상명령으로 받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후보는 "시장으로서 일할 땐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겠다"며 "보듬어야 할 분, 챙겨야 할 분, 절실한 분들 말을 잘 듣고 현안을 가장 먼저 해결하는 충실한 사람이 되겠다"고 했다.

이어 "이번 선거 원인은 전임 시장 성희롱이었다"며 "편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해서 일에 열중할 수 있도록 제가 잘 챙기도록 하겠다"고 했다.

선거를 도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서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같은 시각 오 후보의 당선을 축하하기 위해 당사를 찾은 안 대표는 "오 후보의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했다. 이어 "야권이 단일화하고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정권교체 교두보를 확보했다"면서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우리 앞에는 너무나 많은 과제들이 놓여있다"며 "야권이 시정을 맡으면 겸허하면서도 유능하다는 것을 시민들께 보여드려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저를 포함해 야권의 책임 있는 분들이 정권교체를 위해 혁신하고 단합하고 함께 힘을 합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앞으로 국민의힘은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정당으로서 최대 노력을 할 것"이라며 "내년 실시되는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을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굳게 다져나가겠다"고 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