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메디케어, '비대면 방역·살균 이동식 협동로봇' 개발한다


대구 첨단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사업 참여 기업 선정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휴온스메디케어는 최근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참여 기업'에 선정돼 '비대면 방역·살균'에 최적화된 이동식 협동로봇 개발에 뛰어든다고 4일 밝혔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의료용 소독제와 소독기를 모두 제조할 수 있는 휴온스메디케어는 지능형 로봇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제타뱅크의 기술력을 더해 최상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비대면 방역 살균 공정에서의 이동식 협동로봇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휴온스메디케어]

이동식 협동로봇은 로봇이 이동하면서 바코드를 읽고 전산시스템에 등록을 하거나 도색, 사출, 살균∙방역 등의 준비공정을 작업하는 신개념 로봇이다.

휴온스메디케어는 이동식 협동로봇을 활용한 '비대면 열화상 감지 방역∙살균 서비스 로봇’이 개발되면 감염 의심자를 효과적으로 선별하고, 바이러스가 확산된 지역에는 무인으로 로봇을 투입시켜 안전하고 효과적인 방역 및 살균 작업이 가능해져 바이러스 확산 예방 효과 또한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상만 휴온스메디케어 대표는 "'비대면 방역∙살균 로봇'의 개발 사업은 코로나19 이후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신종 바이러스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필수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휴온스메디케어가 감염 및 멸균 전문 기업으로서 본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돼 매우 큰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연춘 기자 stayki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