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與 재보선 공천 전당원 투표 사기·기만"


민주당에 서울·부산시장 내지 말라 '맹비난'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의 내년 4월 서울, 부산시장 재보선 공천 방침을 두고 "기만과 사기에 가까운 일"이라며 맹비난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30일 원내책회의에서 "한 말에 믿음이 없으면 다른 말도 믿음이 없어진다"며 "집권 여당이 한 차례도 아니고 서너 차례 기만과 사기에 가까운 일을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그는 "민주당이 대한민국을 사기공화국으로 만드는 데 앞장설 셈인가"라며 "지금이라도 전당원 투표라는 얕은 꾀를 쓰지 말고 우리는 아프지만, 후보 추천 않겠다고 정직하게 나오라"고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의 잘못으로 재보궐선거가 생기면 후보를 추천하지 않겠다는 게 민주당의 당헌인데 누가 요구한 것도 아니다"라며 "국민을 눈속임하고, 저 당이 책임정치를 하겠구나는 믿음만 줘놓고 제대로 시행도 되기 전에 바꾸려고 한다"고 성토했다.

또한 "전당원 투표로 당 지도부의 책임은 옅어질 것인데 이렇게 책임회피를 하고 가려는 것"이라며 "거듭 사죄한다는데 사죄할 것도 없다. 후보를 안 내는 게 제대로 된 사죄"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내년 서울, 부산시장 재보선 공천을 위한 현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전당원 투표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부정부패 등 비위 행위로 재보선이 치러질 경우 공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수정해서라도 재보선 공천을 추진한다는 뜻이다.

내년 재보선이 공직선거법 위반 재판이 진행 중인 현직 국회의원들과 함께 광역지자체 두 곳이 걸린 만큼 차기 대선 전초전으로 불린다. 그간 민주당이 이같은 이번 재보선의 의미 때문에 서울, 부산시장 재보선에 후보를 공천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한편 민주당 당헌 해당 조항은 문재인 대통령의 민주당(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 시절 당 혁신 차원에서 만들어진 조항이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