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靑 경호처 '몸 수색' 직접 해명 아직 못 받았다"


文 대통령 '협치 주문' 거론하며 '불쾌감 여전' 표명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또 다시 청와대 경호처의 신원확인 요구를 거론하며 "청와대가 점점 더 협치와 거리가 먼 행보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9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금까지도 청와대에서 저에게 그것과 관련한 어떤 입장표명도 직접 받은 적이 없다"며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00일 전 대통령에 드린 10가지 질문에 대한 답도 지금까지 없을 뿐 아니라 이틀 전 다시 드린 10가지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하겠다는 말조차 없었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또한 "그러면서 협치를 강조하는데 대통령이 말하는 협치가 청와대나 민주당이 하는 일을 그저 따라주는 것"이라며 "'우리는 협치할 생각이 많은데 야당이 동의하지 않는다'는 정치적 프로파간다일 뿐"이라고 성토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진정 협치를 하려면 야당의 주장을 받아들일 자세를 갖고 협치를 해주고, 그러지 않을 것 같으면 앞으로 협치라는 단어를 써서 협치의 본래 뜻이 왜곡되는 일이 없게 해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8일 주호영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국회의장 주재 간담회에 불참했다.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주 원내대표에 신원확인을 요구하며 검색장비로 몸을 수색했다는 이유다.

이같은 일이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을 자극하면서 국회 본회의장에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시정연설이 잠시 지연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청와대 경호처 및 박병석 국회의장의 해명을 요구하며 항의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일이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