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 김남길 면전 '디스'…"싸가지 없는 서울놈 느낌"


[tvN 방송화면]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박성웅이 면전에서 김남길을 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닷길 선발대'에서는 김남길, 박성웅, 고규필, 고아성이 게스트로 출연, 사전 모임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성웅은 "난 그냥 너한테 끌려가는 거 아니냐"라고 김남길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이어 박성웅은 김남길에 대해 "그냥 안 친한 동생이다. 나랑 완전히 반대다. 여성스럽고 싸가지가 좀 없다. 조금 서울놈 느낌이다"라며 면전 디스를 했다. "그런데 잘하고 의리가 있다"고 은근한 칭찬을 건네기도 했다.

이에 김남길은 "옆에서 보는 사람들은 '저 둘이 싸우는 건가?'라고 하는데, 정작 우리끼리는 그런게 없다. 편한 사람이다"고 박성웅과 절친임을 인증했다.

박성웅은 "처음에는 뱃멀미가 심해서 거절을 했었다. 근데 남길이가 '인간미'로 나를 설득했다. 나는 원래 낚시도 싫어한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