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11공구,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지정


[아이뉴스24 김한수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추진하는 바이오헬스밸리의 핵심인 송도 11공구 북단에 조성되는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가 지난 14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지정 승인됐다.

이번 지정된 산업기술단지는 바이오의약품, 의료기기 및 뷰티 산업 등 관련 중소기업 220여개소를 유치할 계획이다.

인천시에서는 산업기술단지 지정승인으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유치 확정과 함께 겹경사를 맞이했다.

현재 인천은 셀트리온·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세계적인 바이오 앵커기업이 존재하고 있으며 단일도시 기준 세계 1위 바이오의약품 생산도시로 신규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글로벌 기업과 연계·협력할 수 있는 중소기업이나 연구기관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바이오산업의 틀을 ‘바이오의약품’ 중심에서 ‘바이오헬스케어’로 확장해 바이오융복합 분야의 다양한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대기업과 중소·벤처·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 생태계를 조성해 인천이 세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박남춘 시장은 “이번 산업기술단지 지정은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와 함께 인천의 바이오 클러스터가 한 단계 발전하기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내 최고의 산업기술단지를 조성해 기업 및 바이오 관련 공공기관 등을 유치해 산·학·연·병을 포함한 세계 롤모델로 인정받는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한수기자 kh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