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전기차 수출 22.2% 늘었다


전기차,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부상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올해 8월 국내 전기자동차 수출이 지난해 8월보다 2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차의 내수판매도 7개월 연속 증가했다.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역대 최고치인 11.8%에 이르렀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8월 자동차산업 월간 동향’을 발표했다.

올해 8월 국내 자동차산업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생산 6.4%, 내수 1.2%, 수출 15.8%씩 각각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 재확산과 현대·기아의 신차 라인 설비공사에 따른 주요공장 휴업 등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6.4% 감소한 23만3357대 생산에 그쳤다.

주요 자동차 생산국들은 올해 1~7월 큰 폭으로 생산이 감소했다. 인도 51.1%, 브라질 48.3%, 프랑스 45.6%, 독일 39.0% 각각 줄었다. 반면 우리나라는 17.4% 감소해 상대적으로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코로나19 시대에도 친환경차 판매는 증가했다. [산업부]

내수 시장에서는 개소세 인하폭 조정, 조업일수 감소,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1.2% 감소한 13만5349대 판매에 그쳤다. 수출 시장에서는 주요시장 현지 재고 물량 미소진, 현대・기아의 신차 라인 설비공사 등으로 15.8% 감소한 13만6538대 수출에 머물렀다.

반면 친환경차는 판매증가를 이어갔다. 친환경차의 내수는 전년 같은 달보다 85.4% 증가한 1만5930대, 수출은 16.4% 감소한 1만6490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내수 시장에서 하이브리드(+89.1%), 전기차(+64.3%), 플러그인하이브리드(+109.7%), 수소차(+173.3%) 등 전반적인 판매호조가 이어졌다.

친환경차 내수판매는 7개월 연속 증가세이다. 특히 전체 내수판매 대비 친환경차 판매 비중(11.8%)은 역대 최대기록을 달성했다.

수출 부문에서 친환경차 전체로는 전년 같은 달보다 16.4% 감소한 1만6490대가 수출됐는데 전기차는 22.2% 증가하는 지속적 수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전기차 수출은 니로EV의 판매급증(173.9%)이 크게 이바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기차 수출 연속 37개월 증가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다.

한편 국산차 판매는 감소했는데 ‘TOP5’ 판매모델은 모두 국산차가 차지했다. 많이 팔린 ‘TOP5’ 모델을 보면 그랜저(1만235대), 산타페(6224대), 쏘렌토(6116대), 아반떼(5792대), 카니발(4736대) 등이었다.

정종오 기자 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