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 부지휘자 윌슨 응, 말러 콩쿠르 3위 입상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서울시립교향악단의 부지휘자 윌슨 응이 올해 말러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3위에 입상했다.

말러 콩쿠르는 3년마다 열리는 유네스코 산하 국제음악콩쿠르세계연맹(WFIMC) 인준 콩쿠르로 만 35세 미만의 지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LA필하모닉 음악감독 구스타보 두다멜이 2004년 1회에서 우승을 했고, 서울시향의 부지휘자와 경기필하모닉 상임지휘자를 역임한 성시연이 2회에서 2위를 했다.

이번 콩쿠르는 코로나19 이후 라이브로 실행한 첫 번째 주요 국제 콩쿠르다. 밤베르크 심포니의 상임지휘자인 야쿠프 흐루샤가 심사 위원장을, 말러의 손녀인 마리나 말러 등이 심사위원을 맡았다. 전 세계에서 334명이 지원해 16명이 밤베르크 현지에서 열리는 콩쿠르에 참가했다. 윌슨 응은 3명의 파이널리스트 중 한 명으로 결승 무대에 올라 말러 교향곡 4번 등을 지휘했다.

[서울시립교향악단]

홍콩 출신인 윌슨 응은 리옹 국립 오페라에서 플루트 객원 수석으로 활동했으며 이후 지휘로 전향해 베를린 예술대학교와 스코틀랜드 왕립음악원에서 공부했다. 지난해부터 서울시향 부지휘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본인이 직접 창단한 구스타브 말러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이자 상임지휘자를 맡고 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