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국내파의 쾌거…테너 이현재 ‘독일 하노버국립오페라극장’ 전속계약 체결

2020-2021시즌 5개 오페라 주역 예정…“어려움 이겨내는 음악의 힘 보여주겠다”


[아이뉴스24 민병무 기자] 테너 이현재가 세계적인 역사와 가치를 지닌 독일 하노버 국립 오페라 극장과 2년 전속 계약을 맺었다고 6일 밝혔다. 160여 년의 역사를 가진 하노버 국립 오페라 극장은 모차르트의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이 초연된 곳이다.

순수 국내파인 이현재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 후 라벨라오페라단의 오페라 전문 교육 프로그램인 ‘오페라 스튜디오’ 단원으로 활동하며 소극장 오페라부터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까지 다양한 무대 경험을 쌓았으며, 국립 오페라단 콩쿠르와 대구 성악 콩쿠르에서 입상하는 등 국내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테너 이현재가 세계적인 역사와 가치를 지닌 독일 하노버 국립 오페라 극장과 2년 전속 계약을 맺었다.

우연찮게 군 복무 당시 출연하게 된 공군판 레미제라블 ‘레 밀리터리블’ 유튜브 영상이 화제가 되며 주목 받기 시작했다. 월스트리트 저널, 텔레그래프 등 세계 외신으로부터 “클래식 음악의 변방인 한국에서 나타난 초대형 신인”이라는 평가를 들었으며 국내 주요 언론에서는 “대한민국이 자랑스럽게 세계에 내놓을 오페라 영재교육의 주역”이라고 찬사를 받았다.

테너 이현재가 세계적인 역사와 가치를 지닌 독일 하노버 국립 오페라 극장과 2년 전속 계약을 맺었다.

2016년 오스트리아 린츠 성악 콩쿠르 입상을 계기로 동양인 최초로 잘츠부르크 영 싱어 프로젝트 초대, 오디션 제의 등 많은 기회를 얻게 됐고 스위스 바젤 극장의 러브콜로 오디션에 합격해 바젤 오페라 극장의 오펀 스튜디오 단원으로 활동했다.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유럽 활동을 시작한 그는 한국에서의 다양한 오페라 경험을 바탕으로 공연들을 잘 소화해나갔으며 유럽 극장들에 신인으로서 시선을 사로잡았다.

테너 이현재가 세계적인 역사와 가치를 지닌 독일 하노버 국립 오페라 극장과 2년 전속 계약을 맺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문화계가 주춤한 시기에 기쁜 소식을 전하게 된 이현재는 "모차르트의 ‘피가로의 결혼’이 초연되기도 한 하노버 국립 극장 무대에 오르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 음악은 어려움을 이겨내는 힘과 사람들의 마음을 하나로 묶어주는 힘이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욱 좋은 음악과 작품을 보여 주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현재는 2020-2021시즌 도니제티 ‘사랑의 묘약’의 네모리노 역, 모차르트 ‘코지 판 투테’의 페란도 등 5개 오페라의 테너 주역으로 하노버 국립 오페라 극장 데뷔를 앞두고 있다.

민병무기자 min6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