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 막바지 연습 현장 공개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창작 초연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이 막바지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6일 제작사 아떼오드가 공개한 사진에는 배우들의 밀도 높은 집중력과 흡입력 강한 에너지가 담겼다.

[아떼오드]

섬세하면서도 노련한 연기와 다양한 장르의 넘버를 유연하게 소화하는 가창력으로 현장의 분위기가 고조됐다는 후문이다.

특히 랩터와 플루토 두 캐릭터의 시선으로만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고난도의 극임에도 불구하고 8명의 배우들이 완벽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배우들은 “창작진과 배우들 모두 좋은 작품을 탄생시키겠다는 생각으로 때로는 즐겁게 때로는 치열하게 작품에만 몰두했다”며 “많은 응원과 기대를 보내주시는 관객들을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좋은 부담감을 안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아떼오드]

‘개와 고양이의 시간’은 서로 다른 외향, 상반된 삶을 살아온 두 캐릭터 랩터와 플루토의 만남으로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나와 확연히 다른 모습에 낯섦과 두려움을 느끼고 상처받기도 하지만 무언가와 공감하게 되는 순간 나, 그리고 모든 것이 얼마나 아름다워질 수 있는지 깨달아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오는 7일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개막해 9월 20일까지 관객과 만난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