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A3: 스틸얼라이브'로 포문…배틀로얄로 차별화


30인 배틀로얄+MMORPG 융합 장르…새 도전 나서는 넷마블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넷마블이 신작 'A3: 스틸얼라이브'를 선보이며 2020년 시장 공략의 포문을 연다. 배틀로얄을 접목한 융합 장르를 표방한 이 게임이 국내외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낼지 주목되고 있다.

22일 넷마블(대표 권영식)은 용산 서울드래곤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바일 게임 'A3: 스틸얼라이브를 오는 3월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A3: 스틸얼라이브는 지난 2002년 출시된 넷마블의 PC 온라인 게임 'A3'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여타 경쟁작들과 달리 최후의 1인이 살아남는 배틀로얄 요소를 접목해 차별화를 시도한 점이 특징이다. 자회사 이데아게임즈(대표 권민관)가 개발했다.

30인 배틀로얄 요소를 접목한 신작 'A3 스틸얼라이브'가 오는 3월 출시될 예정이다.

이날 넷마블은 A3: 스틸얼라이브의 세계관과 5개의 캐릭터, 무차별 프리 PK(대인전) '암흑출몰' 설명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고 게임에 대한 특장점과 퍼블리싱 전략을 선보였다.

이 게임은 '광전사', '수호기사', '마법사', '암살자', '궁수' 등 5종의 클래스와 대규모 필드 및 파티 던전을 구현했다. 공격과 방어, 지원형의 특색을 지닌 소환수 '소울링커(용병 시스템)'와 동시간 전체 필드 이용자와 무차별 PK를 즐길 수 있는 암흑출몰이 특징이다.

30인 배틀로얄은 A3: 스틸얼라이브만의 핵심 재미 요소. 이용자는 동등한 조건에서 오직 전략과 컨트롤만으로 승부하며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서바이벌을 펼치게 된다. 결과에 따라 성장에 필요한 경험치와 소울링커 등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다.

홍광민 이데아게임즈 개발총괄은 "고착화된 MMORPG 시장에서 차별화된 새로운 게임을 만들고 싶었다"며 "A3: 스틸얼라이브에서 MMORPG와 배틀로얄의 재미 요소를 동시에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폭넓은 이용자층을 보유한 배틀로얄과 안정적 수익이 담보되는 MMORPG를 아우르는 성공적인 장르 융합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등 모바일 MMORPG를 흥행시킨 넷마블이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셈이다. 이후 글로벌 원빌드 형태로 해외 시장에도 선보일 계획이다.

e스포츠화도 추진한다. 앞서 지스타 등에서 성공 가능성을 확인한 넷마블은 A3: 스틸얼라이브 출시 초반 이용자 참여 리그 및 인플루언서 리그를 주 단위로 열 계획이다. 이후 오프라인 대회를 추진한 뒤 향후 공식 리그를 출범하기로 했다.

장중선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MMORPG와 배틀로얄 콘텐츠의 특장점만 담아낸 만큼 방대한 콘텐츠는 물론 화려한 액션과 전투의 재미가 차원이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며 "성장과 경쟁의 재미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A3: 스틸얼라이브가 새로운 플레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A3: 스틸얼라이브는 넷마블이 그간 쌓아올린 퍼블리싱 역량을 집중시킨 상반기 최대 기대작"이라며 "진일보한 콘텐츠와 게임성을 담아낸 배틀로얄 MMORPG라는 융합장르 게임으로 모바일 MMORPG의 새로운 기준점을 세울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A3: 스틸얼라이브'에 등장하는 5종 캐릭터.

.

넷마블은 'A3: 스틸얼라이브'를 바탕으로 한 e스포츠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A3: 스틸얼라이브를 개발한 이데아게임즈의 권민관 대표는 원작 온라인 게임 A3의 개발 총괄을 맡은 바 있다. A3 IP 기반 PC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을 모두 진두지휘한 셈이다.

이날 권민관 대표는 "제 첫 작품이 A3였다. 17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새로운 A3를 선보이니 무척 설레인다"며 "A3: 스틸얼라이브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극한의 경쟁을 추구하는 게임"이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