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쳐내는 손학규…'법적 이혼' 임박

오신환·유승민 등 '당원권 1년 정지'…당권파 일부도 후유증 우려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바른미래당 당권파가 신당 창당에 나선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징계에 본격 착수했다. 첫 타겟은 오신환 원내대표와 유승민·권은희·유의동 의원이다. 이미 '심정적 이혼' 상태였던 바른미래당이 '법적 이혼' 수순밟기에 돌입한 셈이다.

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1일 오 원내대표를 포함한 4명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의 중징계를 결정했다.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 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행위를 지속했다"는 이유다. 윤리위는 나머지 변혁 구성원에 대해서도 차례로 징계 절차를 밟아나간다는 방침이다.

변혁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특히 윤리위 결정으로 원내대표직 상실 위기에 놓인 오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의 막장정치에 환멸을 느낀다"고 날을 세웠다. 윤리위를 비롯한 당권파는 당원권 1년 정지 처분에 따라 원내대표직도 내놔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오 원내대표는 "국회법 상 교섭단체 대표 의원이라는 신분에 변함이 없다"고 맞서는 중이다.

바르님래당 손학규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사진=조성우 기자]

하태경 의원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손 대표님, 정치 말년에 참 딱하십니다"라며 "한 때 촉망받던 정치인이 이제 누구 잘랐다는 소식이 아니면 뉴스에 크게 나오는 일이 없는 칼춤 정치인이 됐다"고 비난했다.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윤리위 결정에 유감을 표하면서도 "당 윤리위는 당헌·당규에 따라 독립성이 보장된 기구로 독자적인 결정을 내리는 기구이고 당은 아무런 간섭을 할 권한이 없다"며 재고의 여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손 대표는 "신당 창당을 계획하고 이 모임을 주도하고 있는 의원들은 신당을 창당하려면 떳떳하게 당적을 정리하고 당 밖으로 나가서 하기시 바란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고도 했다.

그러나 당권파 일부는 윤리위 결정이 가져올 파장을 우려하고 있다. 이미 탈당을 예고한 변혁 뿐 아니라 당에 남을 의원들까지 흔들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지도부 내에서도 나왔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그렇지 않아도 당이 분열돼 있는데 더 큰 분열을 가져오지 않을까, 이번 결정이 일부 의원들의 탈당 후 당 재건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임재훈 사무총장도 "아무리 당의 독립기구라지만 그 결정에 대해 심히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한편 변혁은 오는 8일 창당발기인대회를 개최하는 등 신당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