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시험대에 오른 사람은 조국이 아니야"…공지영 작가가 리트윗한 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을 공개 지지 선언했던 공지영 작가가 '진짜 시험대에 오른 사람은 조국이 아니야'라는 제목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리트윗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지영 작가는 22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진짜 시험대에 오른 사람은 조국이 아니야'라는 제목의 글을 리트윗하며 '진짜로 시험대에 오른 사람은?'이라는 글을 적었다. 이 글의 출처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캡처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지영 작가. [뉴시스]
공 작가는 이 글을 리트윗 한 이유에 대해 별다른 설명을 하지는 않았지만, 이 네티즌의 글에 공감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해당 글을 작성한 네티즌은 '진짜로 시험대에 오른 건 조국이 아니라 일반 시민이라고 생각한다'며 '벌레와 XXX들이 있는 말, 없는 말 다 부풀려가며 '논두렁 시계 시즌2'를 만드는데 여기에 홀라당 넘어가는지 아닌지의 시험대라고 생각해'라고 썼다.

그러면서 이 네티즌은 '상황이 다른 것 뿐이지, 구도가 완전 똑같잖아. 일반 시민들이 벌레와 XXX들의 논두렁 시계급 선동에 얼마나 휘둘리지 않고 버티는지 예측할 수 있는 척도가 되지 않을까 생각되네'라고 주장했다.

[공지영 작가 트위터 캡처]
앞서 공 작가는 지난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조국을 지지한다. 적폐 청산 검찰 개혁 절절했고 그걸 하겠다는 문프('문재인 프레지던트'란 뜻의 인터넷 조어)를 지지했으니까"라는 글을 적으며 조국 후보자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지난 20일에는 조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에 대해 "학교별 전형만 뒤져봐도 나오는 걸 아무 소리나 해놓고 이제 뒤늦게 팩트가 나오고 있다"면서 "그럴듯한 카더라 통신에 평소 존경하던 내 페친(페이스북 친구)들조차 동요하는 건 지난 세월 그만큼 부패와 거짓에 속았다는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