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상반기 보수 8억원 수령

급여 4억5천만원, 상여 3억6천만원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올해 상반기 회사로부터 8억1천5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포스코는 14일 반기보고서를 통해 최 회장이 상반기 회사로부터 급여 4억5천100만원, 상여 3억6천400만원 등 총 8억1천500만원의 보수를 지급받았다고 공시했다.

포스코는 최 회장의 급여산정 기준에 대해 "이사보수기준(이사회 결의)에 따라 직급(회장), 위임업무의 책임과 역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간 기본연봉총액의 월 할액을 1~6월 7천500만원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이영훈기자]

최 회장의 상여산정 기준에 대해서는 "성과연봉으로 영업이익, EPS, 영업현금흐름, 매출액으로 구성된 정량평가와 철강사업 생산체계 고효율화·제품 고급화 등으로 구성된 정성평가 항목에 대해 평가하여 연2회 2억4천400만원을 분할지급했다"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