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드루킹 특검 관철 단식해봐서 아는데…손학규 건강 걱정"

손학규, 선거제 개혁 뺀 예산안 처리 반발 '단식 농성' 돌입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6일 선거제 개혁을 제외한 채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강행한 것에 반발해 단식 농성에 들어간 것과 관련해 "저도 드루킹 특검 관철을 위한 단식투쟁을 겪으며 신체적 기능이 저하되는 후유증을 겪었는데, 강추위가 몰아치는 겨울에 연로한 손 대표의 건강에 해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선거구제 개편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한 손 대표가 단식 선언한 것을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 충심을 다해 만류하고 싶고 또 위로의 말씀도 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예산안이 (오늘) 처리되는 만큼 선거구제 개편 논의를 바른미래당과 더불어 가장 적극적으로 임하고 대한민국 현실에 적합한 선거제도가 확립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연말정국이 예산정국인지 선거법정국인지 헷갈릴 지경이지만, 야당으로서 그 어느 하나도 소홀히 할 수 없다는 점에는 두 사안을 개별적으로 접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떤 협상이나 합의든 마치고 나면 회한도 들고 후회도 하고 때로는 원망과 지탄도 받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과 한국당은 전날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합의했다. 예산안 처리와 선거제 개혁을 동시에 처리하자는 바른미래당의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거대 양당의 야합"이라고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단식 농성에 돌입했고, 야3당은 7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공동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