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朴정부 금리인하, 가계부채 증가…금리인상 생각할 때"

"금리 안 올리면 자금 유출, 한·미 금리역전, 가계부채 문제 계속 될 것"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금리 인상 여부 문제와 관련해 "심각하게 생각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금리가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의 딜레마가 될 것'이라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자금 유출, 한국과 미국 간의 금리역전, 가계부채 부담 등 현재와 같은 문제가 계속 될 것이라 양쪽의 고민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 정부) 당시 금리인하가 나름의 이유는 있었겠지만 결국 '빚내서 집사자'는 분위기를 만들었다"면서 "가계부채 증가를 가져온 역작용을 낳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의 '문재인 정부가 재벌 위주의 경제에서 포용적 성장 패러다임으로 수술을 시작했으면, 국민에게 고통을 더 소상히 설명했어야 했다'라는 질문에는 "고통의 설명보다는 희망을 드리고자 하는데 좀 더 주력하지 않았나 하는 반성을 한다"고 답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