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朴정부 금리인하, 가계부채 증가…금리인상 생각할 때"

"금리 안 올리면 자금 유출, 한·미 금리역전, 가계부채 문제 계속 될 것"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금리 인상 여부 문제와 관련해 "심각하게 생각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금리가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의 딜레마가 될 것'이라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자금 유출, 한국과 미국 간의 금리역전, 가계부채 부담 등 현재와 같은 문제가 계속 될 것이라 양쪽의 고민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그는 이어 "(박근혜 정부) 당시 금리인하가 나름의 이유는 있었겠지만 결국 '빚내서 집사자'는 분위기를 만들었다"면서 "가계부채 증가를 가져온 역작용을 낳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의 '문재인 정부가 재벌 위주의 경제에서 포용적 성장 패러다임으로 수술을 시작했으면, 국민에게 고통을 더 소상히 설명했어야 했다'라는 질문에는 "고통의 설명보다는 희망을 드리고자 하는데 좀 더 주력하지 않았나 하는 반성을 한다"고 답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