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후보 부상은 할리우드 액션? "지지자 수행원 병신 등 비하 발언" 주장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권영진 후보가 대구 선거 유세 중 넘어져 부상을 당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31일 권영진 후보는 대구 반월당에서 유세를 벌이던 중 한 여성과 부딪힌 후 넘어졌다.

그러나 여론은 그가 넘어진 것을 두고 ‘할리우드 액션’이라 조롱하며 권영진 후보를 비난했다.

[출처=MBC 방송화면 캡처]

한편, 지난 31일 장애인대구연대(420장애인차별철폐대구투쟁연대) 박명애 상임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권영진 후보의 부상은 예기치 않은 사고였다"라며 "테러나 폭행으로 매도하지 말아달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장애인대구연대는 "권영진 후보 측 관계자들의 위협 및 비하 발언이 있었다"고 밝혔다.

"권영진 후보 지지자와 수행원들이 우리 단체 측의 물품을 파손하고 경광등으로 위협했다"면서 "병X, 육X 등 비하 발언을 가하기도 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으며 장애인과 부모들이 자리한 현장에서 이들에 대한 욕설을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