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펫]김용지 "데뷔작이 '미스터션샤인', 대단한 경험"(인터뷰②)

타로 여인 호타루 역 맡아 "눈빛에 에너지 담아 표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미스터션샤인'에서 김용지는 말 없이, 눈빛으로 연기하는 호타루 역으로 강한 존재감을 심어줬다. 목소리를 들을 순 없었지만, 그 절절한 마음으로 시청자들과 교감했다. 김용지에게 반려견 루와 라이도 '마음으로' 통하는 존재들이다. 평소 반려견 커뮤니티에서 유기견을 찾아보는 것이 일상이었던 김용지는 개장수에 팔려갈 뻔 했던 루를 먼저 만났고, 안락사 당할 뻔 했던 라이를 새 가족으로 맞았다. 사랑으로 품었고, 마음을 나눴다. 함께 하는 날들이 감사하고 행복하다. 김용지는 "이들의 존재로 내 삶이 훨씬 깊어졌다"고 했다.

김용지를 만난 반려견들은 이제 좁은 철창을 벗어나, 마음껏 달리고 있다. 촬영을 위해 바깥으로 나온 그 날도, 루와 라이는 자유로움을 만끽했다. 백미터 달리기를 하듯 작은 공원을 질주했고, 한참이나 공원 탐색을 마치고서야 김용지의 곁으로 돌아왔다. 에너지가 남아도는 루와 라이의 사진 촬영은 의외로(?) 수월했다. 루는 '간식'이라는 조건에 자동 반응을 하며 카메라 렌즈를 고분고분 바라봤고, 동생 라이는 반박자 느린 행동으로 루를 따라했다. 루와 라이의 다른 매력, 이들을 바라보는 김용지의 얼굴엔 잔잔한 미소가 퍼졌다.

김용지는 '미스터 션샤인'으로 안방극장에 데뷔한 신인 연기자다. 각종 화보, 광고 등 모델 활동을 활발히 해왔던 그는, '미스터션샤인'에서 말 못하는 점성술사 호타루 역을 맡아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새겼다. 이국적인 마스크에 신비로운 매력까지, 시청자들을 궁금하게 만들며 성공적인 첫 발걸음을 뗐다.

◆"'미스터션샤인' 호타루, 눈빛에 에너지 담아 표현"

신비로운 분위기를 가진 여인이었다. 유연석을 바라보는 눈빛이 슬펐고 아팠다. '미스터션샤인'에서 호타루는 타로 카드로 점괘를 보는 묘령의 여인으로, 과거 구동매(유연석 분)의 도움으로 위기에서 벗어났고, 이후 자신의 은인인 구동매(유연석 분)의 운명을 점쳐주며 그의 곁에 있었다.

첫 등장부터 묘하게 시선이 갔다. 구한말 시대에 타로카드를 보는 여인이라는 설정도 그랬지만, 호타루를 연기한 이국적인 외모의 배우도 궁금해졌다. 호타루는, 이제 막 연기에 입문한 신인배우 김용지였다.

김용지는 "아직도 아쉽다. 끝났다는 마음이 안든다. 배우들이 개인적인 삶을 살고, 또 텔레비전이나 매체에 비춰지는 것이 어색하게 느껴진다"고 첫 드라마의 긴 여운을 전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 그리고 쟁쟁한 배우들이 함께한 드라마였다. 기획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던 대작, 많은 배우들이 욕심 냈던 작품이었다. 김용지는 생애 첫 드라마로 '미스터 션샤인'을 만났다.

"호타루 역으로 오디션을 보고, 제작진과 미팅을 했어요. 대사를 읊거나 연기를 요구했다기보다, 풍기는 이미지나 어떤 사람인지 궁금해 하셨어요. 이럴 때 '어떤 느낌일 것 같아?' '어떤 눈빛일 것 같아?' 그런 감정적인 것들을 물어보는, 편안한 자리였죠. 제게 그 역할이 왔을 때 너무 놀랍고 좋고, 한편으로는 부담도 됐어요."

신인의 부담이 컸다. 캐릭터를 이해하기 위해 고민했고, 타로와 붓글씨 등도 배웠다. 직접 타로점을 보러 다니기도 했다는 김용지는 "작품에 대해서 물어본 적도 있었다. '이작품이 잘될까요' 했는데, 잘된다고 했다. 그 때 나온 타로 사진도 찍어놨다"고 웃었다.

김용지가 맡은 호타루는 대사 한마디 없이 눈빛으로, 몸짓으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해야 했다. 김용지가 제일 신경을 쓴 부분 역시 눈빛이었다. 김용지는 "눈빛에 많은 에너지를 쏟으려고 했다. 동매에게 하고 싶은 말이나 속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들을 눈빛에 담아내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연기가 사실 너무 아쉽고 부족했다. 처음이라 많이 미숙했던 것들이 아쉽다"고 털어놨다.

촬영장과 카메라가 낯설었던 김용지는 유연석에게 많이 도움을 받았다고도 했다.

"호타루에게 구동매는 이성으로서의 사랑보다는, 저를 구해준 은인, 보호자 같은 마음이었던 것 같아요. 애신(김태리 분)이 동매의 세상이었다면, 동매는 저의 세상이었어요. 실제로 연기하면서 유연석 씨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죠. 처음 현장에 가서 낯선 느낌을 차근차근 이야기 해줬어요. 시선 처리도 도와주고, 감정신에서도 눈물이 날 수 밖에 없도록 만들어주고, 제 상황에 맞게 많이 맞춰주셨어요. 고마운 마음입니다."

◆"첫 작품이 '미스터션샤인', 대단한 경험"

김용지에게 '미스터 션샤인'이 첫 드라마지만, 연예계 데뷔는 2015년 모델로 먼저 했다. CF로 데뷔해 각종 광고, 뮤직비디오, 뷰티 화보를 섭렵하며 활발하게 활동했다. 배우의 시작점을 물었다.

"어느날 갑자기 '난 배우가 되어야지'라고 했던 건 아니었어요. 제가 하던 일에서 심화되고, 깊이 있고, 좀 더 호흡이 긴 것을 해보고 싶었어요. 그게 연기라고 생각했고, 공부하고 싶었죠. 모델은 1초, 2초 순간들이 포착된다면, 배우는 1분 동안 고스란히 보여주게 되고 그 순간들을 책임을 져야 하잖아요.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진 않았지만, 매력적인 일이라고 생각했어요."

'미스터 션샤인'을 첫 작품으로 만나면서 기분 좋은 첫 발걸음을 뗐다. 김용지는 '미스터 션샤인'과의 만남을 행운이라고 표현했다.

"첫 작품으로 '미스터션샤인'을 만난다는 건 너무 행운이고 대단한 경험이죠. '미스터션샤인'은 저의 2018년을 대표하는 단어인 것 같아요. 촬영을 하면서, 방영이 되면서 2018년을 전부 보내긴 했지만, 제가 배운 것들이 너무 많아요. 사전제작이라 저에게 큰 도움이 됐고, 앞으로 더 공부하고 싶다는 마음을 심어준 작품이에요."

'미스터 션샤인'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연기도 고마운 자극제가 됐다. 그는 "촬영장에서 많은 배우들과 함께 하지 못했지만, 방송을 보면서 너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이완익(김의성 분)을 보면서는 너무 무섭고, 싫더라"라고 웃으며 "모든 배우들이 연기를 잘하셔서, 딱히 자극이 된 한 배우를 꼽기가 어려운 작품"이라고 말했다.

김용지는 '미스터션샤인'으로 이제 출발점에 섰다. 앞으로 만나게 될 캐릭터도, 연기할 날도 많다. 평소 테니스를 즐긴다는 그는 테니스 선수부터 탐정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뭐든 말하는 직업이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웃었다.

꿈꾸는 배우를 묻자, 곰곰히 생각하더니 "연기 잘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짧은 답변 속에 진심이 묻어놨다. 김용지는 "이제 연기를 시작했으니, 진실되고 소신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오래 기억에 남을 2018년을 잘 마무리하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