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류현진, 20일 귀국 국내에서 휴식 및 개인훈련 소화

    류현진(31, LA 다저스)가 귀국한다. 류현진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류현진이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류현진은 올 시즌 16경기에 등판해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했다. 다저스 좌완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와 함께 소속팀 선발진


  2. 무키 베츠·옐리치, MLB 최고 별 '우뚝'

    무키 베츠(보스턴 레드삭스)와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가 메이저리그(MLB) 양대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16일(한국시간) 2018 메이저리그 MVP를 발표했다. 아메리칸리그 MVP는 베츠, 내셔널리그 MVP는 옐리치가 각각 뽑혔다. 보스턴의 프랜


  3. 일본, ML 올스타에 3연승…5승1패 마감

    일본 야구 국가대표팀이 미국 메이저리그(MLB) 올스타를 완파했다. 이나바 아쓰노리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8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 돔에서 열린 2018 MLB 올스타 투어 인 재팬 최종 6차전에서 4-1로 완승을 따냈다. 이 승리로 일본은 3연승을 내달렸다. 최종 전적 5승1패로 압도적인 우세


  4. 이변은 없었다…'21승' 스넬, AL 사이영상 수상

    올 시즌 21승을 거둔 블레이크 스넬(26, 탬파베이 레이스)이 예상대로 사이영상의 영예를 누렸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올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로 스넬이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취재경력 10년 이상인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투표에서 스넬은 1


  5. 'MLB 올스타로 금의환향' 마에다 "행복하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올스타 소속으로 고향인 일본을 돌고 있는 마에다 겐타(LA 다저스)에겐 잊지 못할 하루가 됐다. MLB 올스타는 13일 일본 히로시마 마쓰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MLB 올스타 투어 인 재팬 일본 국가대표와 4차전서 3-5로 졌다. 경기 결과보다도 이날 선발 등판한 일


  6. 'MLB 신인왕' 오타니 "영광"…동료들도 '축복'

    미국 메이저리그(MLB) 신인왕을 수상한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기쁨을 드러냈다. 동료들도 축복했다. 오타니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야구기자협회(BBWAA)가 선정한 MLB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에 선정됐다. 일본인으로서는 지난 2001년 스즈키 이치로(당시 시애틀 매리너스)가 수상한


  7. 美언론 "류현진, 내년 다저스 3선발"

    LA 다저스 잔류를 선택한 류현진(31)이 다음 시즌 팀의 3선발로 출발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 CBS스포츠는 14일(한국시간) "2019년 다저스 선발진은 두터운 선수층을 자랑한다. 류현진이 잔류하면서 더욱 탄탄해졌다"고 평했다. 예상 선발로테이션은 '클레이튼 커쇼-워크 뷸러-류현진-리


  8. 류현진, 203억에 다저스 잔류… 퀄리파잉 오퍼 수락

    류현진(LA 다저스)가 팀이 제시한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했다.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1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팀이 제시한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내년 한 시즌 더 원 소속팀 다저스에 잔류하게 됐다. 1년을 무리없이 소화하면 내년 겨울 다시


  9. MLB 올스타, 일본에 7-3 완승...2패 뒤 첫 승

    미국 메이저리그(MLB) 올스타가 2패 뒤 첫 승을 따냈다. MLB 올스타는 8일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열린 2018 MLB 올스타 투어 인 재팬 일본 국가대표와 3차전서 7-3 승리를 따냈다. 1차전과 2차전에서 패하며 자존심을 구겼던 MLB 올스타는 이날 승리로 체면은 살렸다. 야디에르 몰


  10. 재계약 강정호 "한 눈 팔지 않겠다"

    "다시 뛸 수 있는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하다."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소속팀에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강정호는 9일(한국시간) 피츠버그와 1년 재계약했다. 그는 이로써 일찌감치 거취를 정하고 내년(2019년) 시즌 준비를 할 수 있게 됐다. 피츠버그 구단은 같은날 강정호


  11. 'MLB 도전' 기쿠치, 7년 6천100만 달러 '잭팟' 터뜨릴까

    미국 메이저리그(MLB) 도전을 선언한 기쿠치 유세이(세이부 라이온즈)가 7년 6천100만 달러(한화 약 670억원)에 달하는 계약을 맺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기쿠치의 에이전트를 맡고 있는 스캇 보라스는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열리고 있는 MLB 30개 구단 단장 회의에 참가


  12. 강정호, 피츠버그 유니폼 '한시즌 더'

    강정호(31)가 원 소속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재계약했다. 피츠버그 구단은 9일(한국시간) "강정호와 1년 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강정호는 이로써 내년(2019년) 시즌에도 피츠버그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서 뛰게 됐다.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와 계약 조건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


  13. 오타니, '일본인 4번째' MLB 신인왕 수상할까

    오타니 쇼헤이(24, LA 에인절스)가 미국 메이저리그(MLB) 신인왕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오타니는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신인왕 최종 후보 3명에 이름을 올렸다. 또다른 경쟁자는 미겔 안두하, 글레이버 토레스(이상 뉴욕 양키스)다. 안두하와 토레스가


  14. 'NPB 73승' 기쿠치, 보라스 손잡고 ML 도전

    일본 프로야구(NPB)에서 통산 73승을 올린 기쿠치 유세이(세이부 라이온즈)가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선언했다. 기쿠치는 5일 와타나베 히사노부 스포츠 디렉터 등 세이부 구단 관계자와 면담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세이부 구단도 흔쾌히 받아들였다. 이이


  15.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받아…FA와 저울질 '행복한 고민'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이 원소속구단인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로부터 퀄리파잉 오퍼를 받았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3일 오전(한국시간) 류현진을 비롯해 총 7명이 퀄리파잉 오퍼를 받았다고 전했다. 퀄리파잉 오퍼는 MLB식 FA 보상제도다. 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