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3안타 1홈런 맹타' 정의윤 "직구 노림수 적중했다"

    SK 와이번스 정의윤이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정의윤은 1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5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 1득점을 기


  2. '승장' 염경엽 감독 "정의윤 3점포로 경기 흐름 가져왔다"

    SK 와이번스가 투타의 조화 속에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SK는 1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7-1로 이겼다. SK는 이날 에이스 김광현이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3. '시즌 8승' 김광현 "타선 지원 덕분에 편하게 던졌다"

    SK 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이 시즌 8승 달성과 함께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광현은 1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8피안타 4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


  4. '김광현 8승·정의윤 3점포' SK, KIA 잡고 전날 패배 설욕

    SK 와이번스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SK는 1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7-1로 이겼다. SK는 선취점을 얻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3회초 무사


  5. '6이닝 5실점 난조' 윌랜드, 시즌 4패 위기

    KIA 타이거즈 외국인 투수 조 윌랜드가 시즌 5승 달성에 실패했다. 윌랜드는 1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8피안타 1피홈런 2볼넷 3탈삼진 5실점을 기록


  6. 정의윤, 윌랜드 상대 시즌 6호 홈런 폭발

    SK 와이번스 정의윤이 점수 차를 벌리는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정의윤은 1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시즌 6호 홈런을 기록했다. [사진=


  7. 박흥식 감독 대행 "이범호 2천 경기 출장, 배려해줄 것"

    박흥식 KIA 타이거즈 감독 대행이 은퇴를 선언한 베테랑 타자 이범호의 대기록 달성을 지원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대행은 1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 앞서 "이범호


  8. [일문일답]'은퇴' 이범호 "중요할 때 쳐줬던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

    KIA 타이거즈 베테랑 타자 이범호가 정들었던 유니폼을 벗고 제2의 인생 준비를 시작한다. 이범호는 1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취재진과 만나 은퇴를 결정한 배경과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는 소회를 밝혔다. 이범호는 "은퇴가 지


  9. '은퇴 선언' 이범호 "마지막 경기, 김태균 안아주고 끝내고 싶다"

    KIA 타이거즈 베테랑 타자 이범호가 정들었던 유니폼을 벗는 심경을 밝혔다. 이범호는 1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를 찾아 짧은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범호는 이 자리에서 "은퇴가 지금의 저에게 가장 현명한 선택일 것 같다"며 "선수 생


  10. 키움, 20일 KT전 한빛부대 초청 행사 마련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호국 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의미있는 행사를 진행한다. 히어로즈 구단은 오는 20일 안방인 고척 스카이돔에서 KT 위즈와 주중 홈 3연전 마지막 날 경기를 치른다. 히어로즈 구단은 이날 경기를 맞아 프리미엄


  11. 노수광의 슈퍼캐치, 주간 '최고 수비' 선정

    몸을 날린 노수광(SK 와이번스)의 슈퍼 캐치가 6월 셋째 주 KBO리그 최고 수비로 꼽혔다. 노수광은 지난 6월 15일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극적인 다이빙 캐치로 팀을 역전 위기에서 구해냈다. 이 플레이로 노수광


  12. SK 로맥의 야망 "올스타전 MVP 꿈 꿔, 자동차 탐난다"

    SK 와이번스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이 KBO리그 무대 첫 올스타전 출전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로맥은 올 시즌 71경기 타율 2할5푼7리 15홈런 46타점 4도루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타율은 다소 낮은 편이지만 팀 동료 최정과 함께 리그


  13. 한화, 20일 '호국보훈의 날' 이벤트

    한화 이글스는 6월 20일 대전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한화 방산 4개사와 공동으로 ‘호국보훈의 날’ 행사를 진행한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 및 보훈 가족의


  14. "뒷문? 걱정마세요"...오주원, 연속 구원 성공 "비결은 평정심 유지"

    타자를 압도하는 빠른 공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경험을 앞세운 투구로 타자와 승부에서 좋은 결과를 얻고 있다. 조상우의 부상 이탈로 마무리 자리에 구멍이 났던 키움 히어로즈가 걱정을 덜고 있다. 베테랑 좌완 오주원이 그자


  15. 심술궂은 하늘…오락가락 비에 울다 웃은 두산

    "그것 밖에 안되나." 18일 잠실구장. 빗방울이 흩날리는 하늘을 보던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깜짝 놀라며 반문했다. 올 시즌 두산이 우천으로 경기를 하지 못한 게 단 2경기에 불과하다는 구단 직원의 대답에 대한 반응이었다. 두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