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염경엽 SK단장 힐만 감독 이어 신임 사령탑 선임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SK 와이번스가 내년 시즌 준비를 위해 첫 단추를 끼었다. SK 구단은 염경엽 현 단장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염 단장은 트레이 힐만 감독에 이어 팀 지휘봉을 잡는다. 힐만 감독은 올 시즌 정규리그 종료 후 재계약 여부 및


  2. [KS]시리즈 MVP 한동민, '내가 가을 남자'

    SK 와이번스가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하며 한국시리즈(7전 4승제) 우승 후보 영순위로 꼽힌 두산 베어스를 제쳤다. SK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 두산과 6차전에서 연장 13회까지 가는 접전을 펼치며 5-4로 이겼다. SK는 이로써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두산에 앞서며 지


  3. [KS]승장 힐만 "한국에서의 시간은 '행복'이었다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 트레이 힐만 SK 와이버스 감독은 감격했다. 힐만 감독은 12일 잠실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5-4로 승리, 시리즈 전적 4승2패로 정상에 오른 뒤 이번 포스트시즌 내내 정신없는 경기가 많았다. 정말 어려운 상황마다 선수들이 모두 이


  4. [포토]김광현, 요염한 세리머니~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 6차전 경기가 5-4 SK 승리로 끝났다.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쥔 SK가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익살스런 포즈 취하는 김광현. /잠실=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5. [포토]SK, 우승팀의 특권 모자 던지기!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 6차전 경기가 5-4 SK 승리로 끝났다.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쥔 SK가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잠실=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6. [포토]MVP 한동민, 위풍당당 맥주샤워!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 6차전 경기가 5-4 SK 승리로 끝났다. SK가 두산을 꺾고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쥐었다. 한국시리즈 MVP를 차지한 한동민이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잠실=정소희기자 ss


  7. [포토]SK 한국시리즈 우승, '감격의 순간'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 6차전 경기가 5-4 SK 승리로 끝났다. SK가 두산을 꺾고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쥐었다. 우승이 확정된 순간 선수들이 마운드 위에서 기쁨을 나누고 있다. /잠실=정소희기자 s


  8. [KS]패장 김태형 "선수들과 다시 시작할 것"

    정규시즌 93승에도 불구하고 한국시리즈 트로피를 놓친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담담한 표정이었다. 김 감독은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4-5로 패해, 2승4패로 우승을 놓친 뒤 "한 시즌 동안 선수들 정말 고맙다. 고생 많이했다"며 "팬들에게도 감사하고 죄송하다. 결


  9. [KS]힐만 SK 감독, '아름다운 피날레' 이끈 홈런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트레이 힐만 SK 감독에게 최고의 귀국 선물을 선사했다. 힐만 감독은 지난 2016시즌 종료 후 김용희 전 감독(현 한국야구위원회 경기위원)에 이어 SK 지휘봉을 잡았다. 계약기간 2년에 SK 유니폼을 입은 힐만 감독은 이제 미국으로 돌아간다. 그는 정규시즌 종료 후 재계


  10. [포토]SK,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 6차전 경기가 5-4 SK 승리로 끝났다. SK가 두산을 꺾고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쥐었다. 연장 접전 끝 우승이 확정된 순간 선수들이 마운드 위에서 기쁨을 나누고 있다. /잠실=정


  11. [포토]한동민 짱이야!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 6차전 경기가 5-4 SK 승리로 끝났다. SK가 두산을 꺾고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쥐었다. 연장 13회초 2사 SK 한동민이 경기를 역전 시키는 솔로포를 치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


  12. [포토]'역전포' 한동민, '가을남자의 포효!'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 6차전 경기가 5-4 SK 승리로 끝났다. SK가 두산을 꺾고 8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쥐었다. 연장 13회초 2사 SK 한동민이 경기를 역전 시키는 솔로포를 치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


  13. [KS]'한동민 결승포' SK, 4번째 우승 축배

    올해 '가을의 고전(폴 클래식)'의 승자는 SK 와이번스였다. SK가 연장 13회 혈전 끝에 두산 베어스를 꺾고 통산 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SK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4-4 동점이던 연장 13회초 한동민의 결승


  14. [포토]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최정, 9회 동점포 작렬!

    2018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 6차전 경기가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졌다. 9회초 2사 SK 최정이 두산 린드블럼을 상대로 동점 솔로포를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잠실=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15. [포토]정수빈, 잠실 아이돌은 역전도 멋지게!

    2018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 6차전 경기가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졌다. 8회말 1사 1,3루 두산 양의지의 희생 플라이 때 3루 주자 정수빈이 경기를 역전 시키는 득점을 올리고 있다. 스코어는 두산이 앞선 4-3. /잠실=정소희기자 ss082@joy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