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체 '김여정 쿠데타·김정은 대역' 제기…국정원 "사실 아냐"


글로브 "김여정, 오빠 김정은 축출하고 대역 사용" 보도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국가정보원이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쿠데타를 통해 오빠인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을 축출했다는 미국 매체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김여정 조선노동당 부부장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4일 국정원은 미국 타블로이드 매거진 '글로브' 보도에 대해 "해당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23일(현지시간) 글로브는 최신호에 "김정은이 지난 5월 6일부터 6월 5일 사이 비밀 쿠데타를 일으킨 김여정에 의해 살해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6월 이후 김 위원장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보이지 않다가 지난달 9일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 행사 때 갑자기 등장했는데 이 때는 대역 인물"이라고 전했다.

글로브는 미 국방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정은과 9월 행사 참석자는 같은 방식으로 움직이지 않았으며 안면인식 기술을 통해 두사람이 동일 인물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김여정이 북한의 최고 정책결정기구인 국무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된 것에 대해 "김여정이 본인의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실시한 '셀프 승진'"이라고 주장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