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통신단체, 모바일 인터넷 접속제한 지침 마련


전기통신사업자협회와 일본인터넷제공업체협회 등 통신관련 5개 단체가 모바일 인터넷 접속을 제한하는 지침을 마련했다고 니케이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이들 업계는 스마트폰 대중화 이후 모바일 데이터 통신량이 급증함에 따라 네트워크 안정과 이용자 보호를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지침에 따라 통신량이 크게 늘어난 모바일 이용자는 인터넷 접속 제한을 받게 될 전망이다.

특정 이용자가 대용량의 동영상을 다운로드할 경우 통신량이 크게 늘어 회선전체의 통신속도를 크게 떨어뜨린다. 이로 인해 다른 이용자들은 느린 속도로 인터넷을 이용할 수밖에 없다. 인터넷 제공 업체들은 이 때문에 2008년에 접속제한 지침을 마련했으며, 이번에는 모바일 기기까지 확대하기로 한 것.

지침은 이용자 보호 관점에서 제한할 경우 이용자에게 사전 통지를 하고, 통지 내용에는 통신량 상한선과 제한 기간 등을 명시하도록 했다.

일본 이동통신사는 이미 독자적으로 트래픽 폭주를 제한하고 있다. 이모바일은 8월 24일부터 속도제한 대상을 24시간 동안 데이터 통신량이 300만 패킷(1패킷=128바이트)을 넘는 사용자로 확대한다. KDDI(au)와 NTT도코모, 소프트뱅크모바일 등도 트래픽 제한을 실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지침에 따라 이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이번 움직임은 애플 아이패드 등의 새로운 정보단말기가 등장하고, 4세대 이동통신서비스 시작에 따라 통신량 폭주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일본 총무성은 앞으로 10년간 모바일 데이터 통신량이 200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사용 가능한 주파수 재편을 검토 중이다. 통신사업자도 설비 증가에 따라 정액제를 종량제로 바꾸는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