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중심 '미디어발전국민연합' 출범


인미협, 시변, 바른사회옴부즈맨 등 보수단체 20여개 참여

한국인터넷미디어협회, 시민과함께하는변호사들모임, 바른시민옴부즈만등 보수단체 20여개가 모여 '미디어발전국민연합'을 출범한다.

이들은 29일 10시 30분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창립기념식을 열고 ▲언론시장 활성화 ▲공영방송에 대한 구조 및 경영개혁 등에 나설 방침이다.

'미디어발전국민연합'은 "10년동안 좌파 정부에 의해 대한민국 언론이 엉망이 된 것은 스스로 자립하지 못해서 때문"이라면서 "신념없이 배신이나 일삼는 정치인과 독자를 무시하는 오만한 언론인, 해외에서 주어들은 지식이나 팔아 혹세무민하는 자칭 지식인들에게 앞선 자(先生)의 의무를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출범선언문

2008년 대한민국의 언론은 두 가지 위험에 직면에 있다. 첫째는 노무현 정권 5년 내내, 정치적 목적으로 포털과 지하철 무료신문 등 유사언론을 육성하면서, 언론시장 전체가 파괴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현 정권이 들어서도 아직 개선되지 않고 있다.

둘째는 KBS와 MBC 등 국민이 주인인 공적 언론기관 내부에 특정 정치세력이 침투하여 이를 정파적으로 사유화하고 있다. KBS와 MBC 내부의 정치세력들은 명백한 왜곡과 편파보도를 자행했으면서도, 이를 반성하기는커녕 정치투쟁의 도구로 활용하며 언론계는 물론 사회 전체를 갈등과 혼란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

이런 언론의 위기 상황에서 좌파진영은 김대중 정권과 노무현 정권 시절 구축한 인적 네트워크와 공적 기관 장악력을 활용해, 자신들만을 위한 정책을 사회에 강요하고 있다.

또한 언론시장 파괴의 주범인 거대 권력 포털을 옹호하고, 국민이 주인인 방송사를 자신들의 것인양, 무책임한 선동을 여전히 일삼고 있다.

이에 언론시장 활성화와 사회 발전을 추구하는 중도보수진영은 기존의 신문과 방송은 물론, 인터넷, IPTV와 모바일 등 뉴미디어의 영역까지 종합적인 언론정책을 제시하여, 사회적 합의를 끌어낼 의무가 있다고 판단한다. 우리는 크게 두 가지의 원칙을 통해 정책 개발은 물론 직접 실천하고자 한다.

첫째, 언론시장 자체를 활성화시키는 대안을 마련할 것이다. 언론시장이 활성화되어야 다양한 언론사가 존재할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언론민주주의가 실현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 언론의 정도를 걸을 생각도 없이 오직 유사 언론권력을 정치적 사업적으로 악용하는 포털이나 지하철 무료신문 등에 대해서는 강력한 규제를 가할 것이다.

둘째, 국민이 주인인 공적 언론사나 언론기관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공영성과 중립성을 요구할 것이며, 이를 시행할 의지가 없는 곳은 과감하게 새로운 주인을 찾아줄 것이다. KBS, MBC, YTN 등은 법적으로 국민이 주인인 방송사들이다. 그럼에도 이들 내부의 정치세력들은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으로 방송을 내보내는 것이 공영성이라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 이들에 대해서는 공적 비판은 물론 소송과 제소 등을 통해 그릇된 가치관을 바로잡을 것이며, 그래도 안 된다면, 입법 등의 수단으로 구조 및 경영 개혁에 나설 것이다.

그간 보수중도진영은 언론정책에 대해 구체적인 대응을 제 때에 하지 못했다. 그러는 사이 좌파언론단체가 모든 언론정책 이슈를 선점하였다. 늦은 감이 있지만, 가장 늦었을 때가 가장 빠르다는 말도 있듯이, 다양한 보수중도시민단체가 참여한 미디어발전국민연합의 출범이야말로 절반의 성과를 이루어낸 것이라 자신한다. 대한민국의 언론의 발전, 이제부터 시작이다.

미디어발전국민연합 참여단체 대표 및 참여자 일동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