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전국 대리점서 '모바일 전자증명' 시작


행안부와 협업 통해 시스템 구축…모바일 전자증명서로 기존 서류 대체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전국 SK텔레콤 대리점에서 모바일 전자증명서 활용 서비스가 개시된다.

SK텔레콤 모델이 대리점에서 모바일 전자증명서 사용을 홍보하는 모습. [사진=SKT]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은 전국 약 3천개 SK텔레콤 대리점에서 구비 서류 제출 시 모바일 전자증명서를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29일 발표했다.

SKT는 행정안전부와의 협업을 통해 가입자가 대리점에 방문해 업무를 볼 때 제출해야 하는 서류를 PASS·이니셜 앱에서 제공하는 '정부 전자문서지갑 서비스'로 대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SK텔레콤 대리점에서 PASS·이니셜 앱을 통해 전자증명서 5종(주민등록표등본·병적증명서·사업자등록증명·가족관계증명서·기본증명서)을 필요에 따라 제출하면 명의변경(개인 간), 요금제 변경(결합상품, 군요금제), 장기일시정지(군입대), 미성년자 법정대리인 변경 등 업무 처리가 가능하다.

모바일 전자증명서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매장직원이 방문객에게 MMS를 발송한 뒤 MMS URL 링크를 통해 구비서류 제출 화면에 접속한다. 이후 구비서류를 선택해 제출, 매장 직원이 확인 후 업무를 처리하면 된다.

PASS·이니셜 앱에서 전자증명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최초 1회 정부24 앱 또는 웹사이트 회원가입이 필요하다. 가족관계증명서나 기본증명서 경우 대법원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에서 사전에 전자문서지갑으로 발급받는 절차가 추가로 필요하다.

SK텔레콤은 향후 서비스 확대에 맞춰 전자증명서 제출 가능 전자증명서 종류를 늘려갈 계획이다. 모바일 전자증명서로 구비 서류를 대체, 종이 서류를 발급받을 필요가 없는 만큼 편의가 증대되고 개인정보 보호도 강화될 것으로 SK텔레콤 측은 기대하고 있다.

오세현 SK텔레콤 디지털 에셋 CO 담당은 "종이 서류가 모바일로 대체된다는 것은 오프라인의 신분 확인도 디지털화 되고 있다는 증거"라며, "데이터를 자산화·개인화 하는 웹3 시대에 발맞춰 고객 편익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들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