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16강 진출 가시밭길…포르투갈전 승리는 필수


최종전 이기고 가나-우루과이 결과 지켜봐야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희망은 포르투갈전 승리다.

2차전을 마친 H조에서 포르투갈은 2승으로 승점 6을 확보해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어 가나가 1승 1패(승점 3)로 2위에 자리했고 한국과 우루과이가 1무 1패(승점 1)를 기록 중이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손흥민이 3-2로 가나에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각 조 2위까지 16강에 오르는 가운데 이미 한 자리는 포르투갈이 차지했다. 오는 3일 최종전에서 남은 한 자리의 주인공이 가려진다.

한국은 포르투갈과의 경기가 남았다. 가나와 우루과이도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일전을 치른다.

한국이 16강에 오르기 위한 필수 조건은 포르투갈전 승리다. 최종전을 패한다면 다른 경기 결과를 따져볼 필요 없이 조별리그 탈락이다.

포르투갈전을 승리로 장식한다면 가나-우루과이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가려진다.

월드컵 조별리그 순위는 승점-골득실차-다득점 순으로 정해진다. 만약 여기서 동률을 이룬다면 팀 간 경기에서의 승점-골득실차-다득점을 따진다.

이를 통해서도 순위가 가려지지 않는다면 팀이 받은 옐로카드나 레드카드 수에 따라 정해지는 페어플레이 점수까지 봐야 한다.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기면 한국과 우루과이는 1승 1무 1패(승점 4)로 같아진다. 골득실은 2차전까지 한국이 -1, 우루과이가 -2다. 같은 골 차로 승리하면 한국이 골득실에 앞서면서 16강에 오른다.

만약 골득실이 같다면 다득점을 따지는데 한국은 2차전까지 2골을 넣어 무득점에 그친 우루과이에 앞선다.

우루과이가 가나와 비긴다면 우루과이는 탈락하고 한국과 가나가 1승 1무 1패(승점 4)를 기록하게 된다.

가나의 골득실이 0이 되기 때문에 한국은 포르투갈전을 2골 차 이상으로 이겨야 16강 막차를 탈 수 있다. 1-0으로 이기면 2차전까지 5골을 넣은 가나에 다득점에서 밀린다.

다만 1골 차 승리에도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존재한다. 가나가 우루과이와 득점 없이 비기고, 한국이 포르투갈전에 최소 4골 이상을 넣고 이긴다면 다득점에서 앞설 수 있다.

승자승으로 넘어가게 된다면 2차전에서 가나에 패한 한국의 16강 진출 꿈은 물거품이 된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