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1400원시대] 천장 뚫은 원/달러 환율…13년 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미 연준, 자이언트스텝 여파…달러 가치 상승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원/달러 환율이 13년 6개월 만에 1천430원을 돌파했다.

26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인 22원 오른 1천431.3원에 마감했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9.7원 오른 1천419원에 개장해 오전 장중 1천420원을 돌파하더니 1천430원을 뚫었다.

26일 원/달러 환율이 1천430원을 넘어섰다. 사진은 하나은행 딜링룸. [사진=뉴시스]

장중 환율이 1천430원대 이상으로 거래된 건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3월 17일(고가 기준 1436원)이었다. 종가 기준으로 1천430원대 이상이었던 건 2009년 3월 17일(1천440원) 이후로 한 번도 없었다.

환율 급등은 지난 22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인상)'을 밟으면서 앞으로 1.25%p 더 올리겠다는 의사를 밝힌 여파로 풀이된다. 달러화 초강세로 원/달러 환율은 최근 3거래일 연속 1천400원을 넘어섰다.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113선까지 돌파하며 2002년 5월 말 이후 약 20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치솟았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