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보 골·이강인 교체 출전' 마요르카, 국왕컵 8강 진출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스페인 마요르카의 이강인이 모처럼 경기에 나서며 팀의 국왕컵(코파 델 레이) 8강 진출을 함께 했다.

마요르카는 16일(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데 손 모시에서 열린 2021-2022 코파 델 레이 16강 에스파뇰과 경기에서 2-1로 이겨 8강에 올랐다.

마요르카가 에스파뇰을 꺾고 국왕컵 8강에 올랐다. [사진=마요르카 트위터 캡처]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강인은 후반 37분 구보 다케후사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공격포인트는 없었지만 날카로운 중거리슛으로 경기 감각을 끌어올렸다.

마요르카는 전반 32분 구보의 프리킥 득점으로 앞서갔다. 구보는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왼발로 감아 차는 절묘한 킥으로 에스파뇰의 골망을 흔들었다.

마요르카는 후반 15분 아브돈 프리츠의 헤더로 2-0으로 달아났다.

에스파뇰은 2분 뒤 파비 푸아도의 득점으로 한 골을 만회하며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마요르카는 동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강인은 후반 37분 투입돼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후반 40분에는 드리블 이후 위협적인 오른발 슛을 선보였다.

경기 종료 직전에는 경고를 받았다. 에스파뇰 아드리아 페드로사는 하프라인 근처에서 이강인의 강한 압박에 공을 빼앗긴 뒤 분노를 표출하는 반칙을 저질렀다. 결국 페드로사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고 압박 과정에서 반칙을 범한 이강인도 경고를 받았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